젊은 건축주의 마음을 사로잡은 French Handmade House > HOUSE

본문 바로가기


HOUSE

젊은 건축주의 마음을 사로잡은 French Handmade House

본문

Vol. 163-10 / 전원속의 내집

건축과 입주로 한창 부산한 강원도 원주 서곡리 전원마을에 프렌치 스타일의 목조주택 한 채가 지어졌다. 고벽돌과 점토기와, 앙증맞은 격자무늬 창호가 이국미를 더하는 주택의 실체를 찾아 안으로 발걸음을 옮겼다.  

취재 전선하  사진 변종석  취재협조 베른하우스   

884a5a74777a34962ad8641431283e36_1435105

정리정돈이 잘 된 집은 안주인의 인테리어 센스에서 또 한번 시선이 매료된다. 몸살까지 겪어가며 투혼 아닌 투혼을 벌여온 안주인 라숙경 씨는 취재팀이 도착한 후로도 이리저리 연신 분주하다. 전원생활을 하기에 꽤 이른 나이인 30대 초반의 부부가 한 치의 고민 없이 전원행을 택한 건, 바로 아이들 때문이었다. 

“딸아이, 아들 녀석이 한창 뛰어 놀 나이에 아파트 12층에서 사는 게 만만치 않은 일이더라고요. 매번 노심초사하고 아이들 단속하기에 바빴죠. 그러다보니 아이들이 너무 안됐더라고요. 우리 부부 모두 시골을 좋아해 언젠가 전원생활을 하리라 생각해 왔었는데 아이들로 인해 그 계획이 좀 더 빨라졌어요.” 

농사지으며 살 생각이 아니었기 때문에 귀촌인들로 형성된 전원주택 단지를 물색해오다 원주에서 물 맑고 공기 좋기로 소문난 백운산 용수골 서곡리의 전원마을을 보고선 결정을 내렸다. 한적하면서도 시내에서 얼마 떨어지지 않은 입지 조건이 무엇보다 마음에 들었다.  지난 4월을 시작으로 약 4개월간의 공정을 거친 후, 부부의 첫 전원주택 입성이 이뤄졌다.    

884a5a74777a34962ad8641431283e36_1435105
◀ 다락방이 위치한 지붕 위로 뻐꾸기 창을 내어 아이들의 상상력을 자극한다.  ▶
주택 외벽에는 프렌치 느낌을 더하는 아담한 목재창호들이 곳곳에 자리한다. 

884a5a74777a34962ad8641431283e36_1435105
◀ 데크는 외부 하단에 쓰인 고벽돌을 데크재로 사용해 통일감을 주었고, 주방과의 동선을 고려해 시공되었다.  ▶
아치형으로 디자인된 출입구는 프로방스 느낌이 물씬 풍긴다.   

884a5a74777a34962ad8641431283e36_1435106
▲ 거실의 모습. 벽난로부터 샹들리에, 의자, 앤틱 시계까지 안주인의 발품의 흔적이 곳곳에 묻어난다. 

본토 디자인과 자재로 승부를 걸다  

프로방스 풍의 이국적인 집을 좋아해 주택 잡지를 보며 사례를 찾던 부부는 남프랑스의 건축디자인과 실내가구 모두를 핸드메이드로 제작하는 전문회사 베른하우스를 찾았다. 디자인을 담당한 이광열 건축가는 “아이들을 생각해 전원행을 택한 젊은 부부는 그 마음만큼이나 아기자기하고 사랑스런 주택 스타일을 원했다”며, “유럽의 목가적인 주택 스타일을 구현해 온 우리 기술력과 원하는 구조와 스타일을 확실히 설정해 전달한 건축주의 의견이 조화를 이뤄 즐겁게 작업한 사례였다”고 시공담을 전했다. 

경량목구조로 이뤄진 주택은 점토기와를 얹은 삼각 지붕과 스터코로 외벽을 마감해 프랑스 농가주택을 그대로 재현했고, 여기에 붓으로 하나하나 음영을 넣는 그레이징 기법을 적용해 보다 은은한 외관미를 연출했다. 또한 일반적인 목재데크가 아닌 고벽돌을 바닥에 시공해, 담장과 조화를 이루는 빈티지한 감각까지 살렸다. 특히 주택 곳곳에 배치된 창호의 덧문과 몰딩은 적삼목과 오크목 등 자연소재로 제작된 핸드메이드 제품이다. 정원은 조경업을 하는 남편 이현상 씨가 직접 디자인한 것으로 관리가 어렵지 않도록 최소의 수목과 잔디를 활용한 것이 특징이다. 또한, 데크 한켠에 마련된 미완성 공간은 아이들의 상상력을 키워줄 놀이터로 주택의 모습을 똑같이 옮긴 미니하우스가 들어설 예정이다.  

884a5a74777a34962ad8641431283e36_1435106
▲ 5m에 이르는 높은 층고를 둔 주방은 마치 카페에 온 듯한 느낌을 준다. 특히, 안주인은 어린 아이들을 생각해 싱크대 구조를 거실 쪽으로 둘 것을 주문했다. 

884a5a74777a34962ad8641431283e36_1435106 

884a5a74777a34962ad8641431283e36_1435106
거실 한 켠을 분리해 시네마룸을 만들었다.  ▶ 이태원에서 직접 사온 프로방스 그릇장과 빈티지 의자로 주방에 포인트를 주었다.      

 

884a5a74777a34962ad8641431283e36_1435106
햇살 가득한 침실은 부부가 나란히 작업도 할 수 있는 공간으로 만들었다.

884a5a74777a34962ad8641431283e36_1435106
◀ 딸아이 방은 파스텔 톤의 페인트로 화사하게 꾸며주었다.  ■ 욕실에 나란히 배치된 세면대가 위트 있다.  ▶ 깔끔한 2층 복도실은 핸드메이드 목재 선반을 두어 아기자기한 느낌을 더했다. 

가족의 라이프 스타일에 집중하다 

내부는 주택 외관에서 풍겼던 프로방스 느낌이 더욱 빛을 발하는데, 층고를 높인 주방과 아담한 벽난로, 안주인이 직접 발품 팔아 수집한 아기자기한 인테리어 소품들이 집의 컨셉을 확실히 잡아준다. 여기에 아이들의 동선을 최우선으로 두어야하는 가족의 라이프 스타일을 고려해 내부 구조가 계획되었다. 

1층은 현관문을 중심으로 좌측에 부부방과 드레스룸, 부부욕실, 수납공간을 두었고, 우측으로 거실과 시네마룸, 주방, 다용도실을 배치했다. 특히, 거실과 주방에는 가족의 취향이 고스란히 묻어나는데, 거실을 분리형으로 설계해 아담한 시네마룸을 함께 마련했고, 주방은 5m에 이르는 높은 층고와 ‘ㄷ’자형 아일랜드 테이블, 아담한 창호들을 곳곳에 두어 카페에 온 듯 한 느낌이다. 으레 벽면이나 창 쪽에 설치되는 싱크대는 거실을 바라보도록 시공되었는데 이 또한 안주인의 요청에 의한 것이다. 

“주방 일을 하면서 아이들을 돌볼 수 있고, 가족이나 지인들을 초대했을 때에도 소외되지 않고 대화에 참여할 수 있어요. 또 양면 모두를 쓸 수 있으니 마치 간이 세면대처럼 쓸 수 있어 활용도가 쏠쏠하지요.”  아이들의 안전을 생각해 원목으로 튼튼하게 짜 맞춘 계단실을 따라 올라가면 자녀방과 발코니, 욕실이 배치되어 있으며, 아이들의 서재 겸 놀이 공간인 다락방도 별도로 마련했다. 화이트와 베이지 컬러로 편안한 분위기를 풍기는 1층과 달리, 2층은 핑크와 스카이블루 같은 파스텔 톤의 페인트로 마감해 생기가 감돈다.

HOUSE PLAN

대지위치 : 강원도 원주시 

대지면적 : 358.8㎡ 

건물규모 : 지상 2층 

건축면적 : 106.64㎡ 

연면적 : 148.88㎡ 

건폐율 : 29.72% 

용적률 : 41.49% 

주차대수 : 1대 

공법 : 기초 - 통매트 콘크리트, 지상 - 경량 목구조 

구조재 : 경량 목구조 

지붕재 : 점토기와 

창호재 : 미국 사이먼톤 시스템 창호 

데크재 : 고벽돌 

외벽마감재 : 스터코

내벽마감재 : 바닥 - 원목마루, 벽 - 친환경 도장 

시공 및 디자인 : 베른하우스 031-8003-4150 www.bernhaus.co.kr

 

HOUSE SOURCES

페인트 : 던 에드워드 천연페인트

바닥재 : 구정마루

타일 : 윤현상재 이태리타일

조명 : 독일 엔틱 조명

수전 및 욕실기기 : 아메리칸 스탠다드

주방가구·현관문·방문·계단재·아트월 : 핸드메이드(베른하우스 제작) 

※ 월간 <전원속의 내집> www.uujj.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주)주택문화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