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USE 1 페이지

본문 바로가기


  • 345
    • 뚜벅이 부부의 협소주택
    • 바닥면적 8.5평 남짓. 좁은 골목에 숨은 집은 작지만 결코 답답하지 않다. 수직으로 시원하게 열린 공간이 빛과 바람을 깊숙이 받아들인다.
    • 05-20 708views
  • 344
  • 343
    • 나만의 삶이 시작되는 집
    • 밝고 모던한 건물에 가까이 다가가자 오렌지빛 반전이 기다리고 있다. 퍼즐처럼 서로 다른 내부 구성에서는 건축가의 고민이 전해진다.
    • 05-20 807views
  • 342
  • 341
    • 판교 햇살 깊은 집
    • 아내의 다실과 남편의 지하 아지트, 마당에서 시작해 다시 마당으로 모이는 입체감 있는 집은 주택 생활의 즐거움을 극대화한다. 여기에 임대 세대도 구성해 수익까지 얻으니, 이 시대 집짓기의 롤모델이 아닐 수 없다.
    • 04-29 1743views
  • 340
    • 가족의 집 그리고 일터
    • 제약이 많았던 땅. 가족은 그곳에 집과 그들의 출판사, 북카페를 담은 건물을 짓길 원했다. 긴 시간, 건축가와 함께 고민한 흔적은 공간 속에 고스란히 녹아들었다.
    • 04-13 1737views
  • 339
    • 제주 해변, 오래된 돌집 리모델링
    • 제주도가 고향인 부부가 취향을 담아 고친 돌집. 영화와 음악, 한가로운 바다가 있는 이곳엔 켜켜이 쌓인 시간의 멋, 레트로 감성이 진하게 묻어난다.
    • 04-03 2334views
  • 338
    • 3개의 키워드로 알아보는 요즘 현관 스타일
    • 현관은 손님이 최초로 접하는 주거공간으로, 집의 첫인상을 좌우한다. 출입 동선의 일부로만 여겨져 온 현관이 최근 변하기 시작했다. 세면대를 두거나 수납 공간을 확대하는 등 단독주택에서만 볼 수 있는 특별한 요즘 현관을 소개한다.
    • 03-26 2486views
게시물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