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 땅에 큰 집 짓기 > HOUSE

본문 바로가기


 

HOUSE

작은 땅에 큰 집 짓기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23-11-07 14:10 조회4,404회 댓글0건

본문

 

50평 내외의 아담한 필지로 구성된 마을에 자리 잡고 있다.

삼송역 인근에 40년 된 단독주택단지가 있다. 공무원 주택단지로 계획된 곳으로 50평 내외의 아담한 필지들로 구성된 마을이다. 나름 역세권에 위치한 단독주택단지라는 이점 때문일까, 최근 들어 신축건물이 속속 들어서고 있다. 80년대 당시엔 단층에 대지 내 주차장이 없던 땅이었다. 그러나 현재의 법규에 맞춰 설계하기에 50평 남짓한 대지는 여유 면적이 거의 없다. 빠듯한 건축 가능 영역 안에서 주차장에다 건축주가 원하는 크기의 마당까지 계획해야만 했다. 설계 미팅이 거듭될수록 대지 매입 당시 ‘이 정도 땅이면 집 짓기 충분하겠지’라고 생각한 건축주의 예상은 빗나가기 시작했다.

한정된 대지 조건에 여러 구성 요소를 감안한 설계가 진행되었다.

건축주 부부는 맞벌이로 초등학교 입학을 앞둔 아이가 있다.

“아빠, 나 뛰고 싶어!”

건축주가 직주근접을 포기하고, 늘어난 출퇴근 시간을 감내하며 집짓기를 결심한 이유다. 새로운 집에서 건축주가 바라는 점은 크게 세 가지였다. 넓은 마당, 넓은 거실, 관리가 편리한 집. 바비큐 파티는 물론 대형풀장을 설치해 동네 아이들을 초대하는 날을 고대했다. 또 가족의 취미였던 캠핑으로 인해 마당에서 벌어질 활동이 적지 않았다. 남쪽의 양지바른 곳에 넓은 마당을 두고, 마당에서의 활동을 보조하는 주방 및 식사공간과 게스트룸이 자연스레 1층 마당을 둘러싸게 되었다.

같은 톤 안에 재질로 차이를 둔 심플한 외관2층 거실로 인해 생긴 천장이 있는 넓은 마당

평일 아침부터 저녁까지 규칙적으로 돌아가는 가족의 생활방식을 고려해 자고, 씻고, 외출준비까지 가까운 동선으로 이뤄지도록 2층에 침실, 욕실, 세탁실, 드레스룸을 배치하였다.
2층에는 ‘40평 아파트의 거실 크기’라는 건축주의 구체적인 요구에 맞춰 5X5m가 넘는 넓은 거실과 함께 다락도 배치하였다. 거실 한편에는 평상으로 만들어진 알코브(alcôve)가 있다. 알코브는 독서를 즐기는 가족에게 정적인 휴식을 제공하는 공간이다. 이 알코브에 놓인 책장형 계단을 따라 올라가면 하늘을 향한 천창이 있는 다락을 마주하게 된다. 다락은 2층의 다른 공간에서 목소리와 시선이 통하도록 벽으로 구획되지 않은, 열린 형태로 되어 있다.

1층 게스트룸의 출입문마당을 향해 오픈된 주방. 상부장 없이 4.5m 길이의 ㄱ자형 싱크로 디자인하였다.

HOUSE PLAN

대지위치(주소) :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지축동
대지면적 : 175㎡
건물규모 : 지상 2층 + 다락
거주인원 : 3인(부부+자녀1)
건축면적 : 96.18㎡ | 연면적 : 192.36㎡[1층 전용-67.86㎡ / 2층 전용-96.18㎡ / 주차장-28.32㎡ / 다락-13.65㎡ (주차장 및 다락은 용적률 산정 시 제외)]
건폐율 : 54.96% | 용적률 : 93.74%
주차대수 : 2대 | 최고높이 : 8.85m
구조 : 기초 – 철근콘크리트 매트기초 / 지상 – 철근콘크리트 구조
단열재 : 경질우레탄폼단열재 2종2호 85~130mm, 비드법2종3호 135mm
외부마감재 : 벽-STO 외단열시스템, 편백나무판재 위 오일스테인, 화강석 잔다듬 / 천장-편백나무 루버재 / 바닥-화강석 잔다듬, 무근콘크리트 쇠흙손 마감
담장재 : 펀칭메탈 위 도장
창호재 : 필로브 시스템창호
에너지원 : 도시가스, 가스보일러
전기·기계 : 성지이앤씨
구조설계(내진) : 로터스구조
시공 : 별하건설 | 감리 : 도요건축사사무소
공사기간 : 설계-5개월 / 시공-7개월
총공사비 : 4억5천만원(인테리어 포함, 설계비 제외)
설계 : 도요건축사사무소
게스트룸은 작은 툇마루를 통해 마당과 연결된다.

작은 땅에 집짓기는 제약이 많다. 수평적으로 공간을 확장하는 데 한계가 있고, 그 한계를 수직으로 푸는 노력이 필요하다. 수직으로 공간이 쌓일 때, 같은 층에 무슨 실들을 엮을 것인지 선택의 기로에 놓인다. 지축동 단독주택은 평일과 주말에 집의 용도가 확 달라지는 만큼 가족의 생활방식에 초점을 맞췄다.
1층은 활동적인 공간으로, 2층은 가족만의 정적인 휴식공간으로 나누고 비슷한 성격의 실들을 묶음으로써 집 안에서의 동선을 줄이고자 노력하였다. 53평의 땅에서 건축 가능한 평면적은 35평 정도였다. 설계과정을 거쳐 1층과 2층, 다락을 포함하여 60평에 가까운 실내공간과 넓은 마당, 그리고 지붕이 있는 주차장까지 있으니 정말 알차게 집이 구성되었다.

 

풍경에 무해한 건축
다락과 거실 사이는 시선과 소리가 통하도록 계획하였다.오크무늬목합판으로 마감된 거실의 천장

새로 지어질 집이 기존 마을의 풍경에 자연스레 스며들길 바랐다. 주택 외부의 색상은 연한 회색의 튀지 않는 톤으로 선택하여 표정을 드러내지 않고 무심하게 자리 잡은 듯하다. 외벽은 주재료인 STO에 텍스처를 입혀 거친 표면을 만들고, 벽면 하단은 화강석으로 마감하였다.
주차장 벽은 노출콘크리트로 하여 외벽과 같은 톤 안에서 재질로 차이를 주어 단조로움을 피하고자 하였다. 외부와 대비해 집안의 마당과 실내공간에는 목재로 따뜻한 느낌을 불어넣었다. 마당에 면한 벽과 천장에는 편백나무 판재를 사용하였고, 실내는 화이트 계열의 도장과 오크무늬목합판, 오크원목마루를 사용하여 전체적으로 온화한 느낌을 표현하였다.

안방의 코너창은 원경인 북한산을 향해 열려 있다.독서와 휴식, 그리고 풍경을 감상할 수 있는 Window seat

INTERIOR SOURCE

내부마감재(벽/바닥/천장) : 벽-벤자민무어 페인트 / 바닥-이건 카라 원목마루 / 천장-퀄커스 무늬목 합판, 벤자민무어 페인트
욕실 및 주방 타일 : 나루타일
수전 등 욕실기기 : 아메리칸스탠다드
주방가구 : 디자인씨앤디(상판-인조대리석 / 문짝-오크무늬목)
붙박이가구 : 풀필(PET, 합판 위 스테인)
계단재, 난간 : 오크집성목+금속난간 현관문 : 리치도어
방문 : 합판 위 도장, 영림 ABS도어
게스트룸은 작은 툇마루를 통해 마당과 연결된다.마을 풍경과 어우러지는 단독주택

마을이 경사를 따라 남쪽을 향해 열려 있고, 동쪽으로는 북한산이라는 좋은 뷰가 있었다. 3면이 이웃집에 둘러 쌓인 조건에는 기능창만 두고, 유일하게 트인 남쪽으로는 최대한 창을 크게 배치하였다. 거실 전면창에 책장 겸 의자로 사용하는 긴 의자(window seat)를 설치하여 휴식과 수납공간을 제공하였다. 부부침실에는 서쪽의 집들로부터 시선을 최대한 가리고, 동쪽의 북한산 뷰를 감상할 수 있도록 코너창을 두었다. 주변으로의 시선은 피하고 안에서 밖을 보는 풍경에는 제한이 없도록 창에 대한 세심한 계획에 주력했다. 집안으로 들어섰을 때 모든 긴장을 내려놓을 만큼 편안한 집이길 바란다. <글_ 도요건축사사무소>


건축가_ 김유빈 도요건축사사무소
도요건축사사무소는 김유빈 소장에 의해 설립된 건축사무소로, 단순과 단조의 차이를 고민하며 건축을 디자인하려 한다. 김유빈 소장은 ㈜건축사사무소 서가에서 2013년부터 8년간 실무 경력을 쌓고, 2021년 도요건축사사무소를 개소하였다. 02-737-2107, www.doyoarch.com


구성_ 이준희  |  사진_ 텍스처 온 텍스처 

ⓒ월간 전원속의 내집 / www.uujj.co.kr

20221130070134812omit.jpg

 

월간 <전원속의 내집>의 기사 저작권은 (주)주택문화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복사, 배포는 저작권법에 위배되오니 자제해주시기 바랍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인스타그램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