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채가 있는 집, 효산원曉山院 > HOUSE

본문 바로가기


HOUSE

사랑채가 있는 집, 효산원曉山院

본문

Vol. 200-07 / 전원속의 내집

마주 보는 두 산이 좋고, 마을의 기운이 편안한 땅. 대학에서 성명학과 명리학을 강의하는 건축주는 풍수와 지리를 보고 대지를 구해 집을 지었다.


취재 이세정   사진 변종석

 


4efbe6d8ba290c34b2b3b98ae57b625c_1511501
▲ 별채 개념으로 지은 사랑채는 본채 건물과 지붕을 이어 하나의 이미지로 보이도록 했다.

4efbe6d8ba290c34b2b3b98ae57b625c_1511501
▲ 마을 한복판에 위치했던 버려진 땅을 돋워 전망 좋은 집을 올렸다.

 


House Plan
대지위치 : 경상남도 창원시   
대지면적 : 617㎡(186.96평) | 건물규모 : 지상 1층 
건축면적 : 89.7㎡(27.18평) | 연면적 : 89.7㎡(27.18평) 
건폐율 : 19.49% | 용적률 : 25.20% 
주차대수 : 1대 | 최고높이 : 6.9m 
공법 : 기초 - 철근콘크리트 매트, 지상 - 경량목구조 
구조재 : 벽 - 2×6 SPF 구조목, 지붕 - 2×8 구조목 
지붕마감재 : 컬러강판 
단열재 : 그라스울 24K + 비드법단열재 1종3호 120㎜ 
외벽마감재 : 적삼목, 스터코 
창호재 : 융기 미국식시스템창호 22㎜ pair, 로이코팅(투명 + 그린) 아르곤 가스 주입 
설계 : 건축사사무소 시토 
시공 : ㈜21세기건설 1644-4576 www.21c-housing114.co.kr

  

 

건축주 정연태 씨는 경남을 기반으로 활동하는 역학자다. 지역 신문에 ‘정연태의 사주이야기’라는 제목으로 오래 칼럼을 써 왔고, 창원대학교에서도 같은 주제로 강의한 지 10년이 넘었다. 한 학기에 150명씩 등록한다니, 그동안 제자만도 3천 명에 달한다. 그런 그가 교외에 집을 지었다니, 주변 사람들의 관심은 꽤나 높았을 것이다. 어느 땅을 고르고 어떤 집을 지었는지, 과정마다 연유는 무엇이었는지 우리도 속내가 궁금했다.
“원래 이 땅은 마을에서도 아주 버려진 곳이었어요. 동네 한복판에 있던 층층 밭이었지만, 경사가 너무 심해서 작물은 없고 잡풀과 쓰레기로 채워져 있었죠. 그런데 이 땅에 서서 뒷산과 앞산을 보는 순간, 멀리 보이는 산의 모습이 너무 좋은 거예요. 옳거니 하고, 다음은 마을을 살펴보기 시작했지요.”
정씨가 찾은 땅은 창원 북면에 있었다. 창원 시내에서 15분 거리로 가깝지만 지역 사람들도 잘 모르는 작은 시골 마을. 주민들과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누고 보니 집집마다 단감 농사로 소득이 높고 자녀들도 잘 성장해 취업도 잘 된 부촌(富村)이었다. 이런 마을의 노른자위 땅이라니, 정 씨가 터를 확정하기까지는 오래 걸리지 않았다.


4efbe6d8ba290c34b2b3b98ae57b625c_1511501
▲ 경사진 땅을 토목해 정원은 층이 자연스럽게 나눠지고 데크에서 보는 전망은 좋다.


4efbe6d8ba290c34b2b3b98ae57b625c_1511501
◀ 본채와 별채의 사이 공간. 지붕과 낮은 벤치가 있어 외부 활동이 편리하다.  ▶ 뒷마당에서 바라 본 전경. 멀리 산세가 한눈에 담긴다.

 

 

부지를 구입하고는 경사를 정리하는 대규모 토목 공사가 이어졌다. 집이 앉혀질 땅을 돋우고 정원은 층을 만들어 꾸밀 수 있도록 정리했다. 집의 형태를 고민하기 앞서 스타일도 정해야 했다.
“신문에 칼럼을 연재해오며 어려운 사주, 명리학, 역학을 일상생활에 쉽게 적용하고 생활화할 수 있도록 했어요. 옛것만 고집하기보다는 현대 생활과 접목해 더 나은 방향으로 발전하는 게 맞다고 생각합니다. 스스로 좋은 디자인에 대한 고집도 있어서 집은 목구조에 모던한 스타일로 정했어요.”
길가 닿는 쪽은 손님이 들고나기 편한 사랑방 별채. 본채는 더 안쪽으로 들어와 규모 있게 배치했다. 본채는 1층이지만, 층고를 높게 해 밖에서 보면 거의 2층 높이로 보인다. 이는 풍수지리에서 말하는 좌청룡 우백호에서 기인했다.
“풍수지리에서 좌청룡은 좌측의 산을 말하고, 우백호는 우측 산을 말하지요. 우백호는 남자, 벼슬, 명예를 뜻하는데, 우측 산이 실하고 튼튼하면 아들이 잘 된다는 뜻입니다. 저희 집이 아들만 둘이라, 우측산이 더 높은 곳으로 터를 잡은 것이며 우측에 위치한 본채도 더 웅장하게 보이도록 설계했지요.”
좌청룡, 즉 집에서 바라 본 좌측의 산은 여자를 의미하며 모양이 좋고 굴곡이 완만하면 딸이 출가해 잘 산다고 알려져 있다. 정씨는 풍수적으로 아쉬운 부분은 집의 형태로 보완할 수 있다고도 덧붙였다.


4efbe6d8ba290c34b2b3b98ae57b625c_1511501
◀ 높은 층고의 실내는 검은색 프레임의 창호와 흰색 벽지가 만나 모던한 느낌을 준다.  ▶ 다락방으로 오르는 쭉 뻗은 계단. 나무 무늬의 포인트를 더해 클래식한 느낌을 살렸다.

 


Interior Source
내벽 마감재 : did 벽지, 코코월
바닥재 : 예림 강화마루
수전 등 욕실기기 : 계림 도기
주방 가구 : 한샘
조명 : 공간조명
계단재 : 멀바우 계단판
현관문 : 코렐 시스템 도어
아트월 : 코코월
붙박이장 : 한샘
데크재 : 방부목 콤보

 

 

4efbe6d8ba290c34b2b3b98ae57b625c_1511501
PLAN - 1F / PLAN - 2F

 

4efbe6d8ba290c34b2b3b98ae57b625c_1511501
▲ 옅은 안개가 낀 산 풍경의 전망


4efbe6d8ba290c34b2b3b98ae57b625c_1511501
◀ 천창과 곁창으로 자연과 가까운 다락방  ▶ 나무 루버로 천장을 마감한 단정한 욕실

 

 

번잡한 길가에 자리 잡은 별채, 즉 사랑방은 손님이 많이 올 수 있도록 길을 향해 열려 있고, 언제든 북적거려도 좋을 공간으로 만들었다. 지금은 창원 시내에 따로 사무실을 두고 있지만, 언젠가 연구소로 쓸 계획이기 때문이다. 본채의 안방은 프라이빗하게 안쪽으로 자리하고 동쪽으로 향을 맞췄다. 본채는 다락방을 둔 단층 공간이지만, 천장이 높아 실내는 실제 면적보다 훨씬 넓어 보인다. 지난 6월 입주했는데, 유난히 더웠던 이번 여름도 에어컨 없이 잘 지냈다. 도심 아파트에서 새벽까지 열대야에 시달린 생각을 하면, 이곳 데크에서 맞는 저녁 바람은 천국이 따로 없다고.

집의 이름은 정연태 씨의 호를 따서 ‘효산원(曉山院)’으로 지었다. 바로 마주보는 산, 멀리 내다보이는 산의 모습이 다 좋아서 그리 붙였다. 이름처럼 새벽의 운무 낀 풍경이 오늘도 집 앞으로 그윽하게 펼쳐진다.

 

 

 

※ 월간 <전원속의 내집> www.uujj.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주)주택문화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