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운뎃마당을 들인 집, 지나원 > HOUSE

본문 바로가기


HOUSE

가운뎃마당을 들인 집, 지나원

본문

전원속의 내집 2014년 11월

실내 한가운데, 소소히 정원을 가꿀 만한 크기의 중정이 건물을 관통한다. 채광과 환기, 단열까지 꽉 잡은 중정은 집의 허파 같은 존재다.

 

취재 정사은 사진 변종석

 

 

d5b0d8911bd7722a94eac8437385ba37_1417417


d5b0d8911bd7722a94eac8437385ba37_1417418

“남쪽과 서쪽으로 조망이 좋은 땅이에요. 모든 실에서 이 풍경이 잘 보이게끔 배치하고 싶었고, 그러자면 복도를 통해 각 실로 들어가는 구조가 될 수밖에 없다더라고요. 그때 설계자가 이런 중정을 제안했어요. 사례를 보고, 설명을 들어보니 우리 가족이 딱 원하는 집의 모습이더라고요.”

신선한 산소를 얻는 몸 속 허파처럼 이 집의 핵심은 가운데 있는 정원인 중정(中庭)이다. 각 실은 독립적인 전망을 가지는 거실을 제외하고는 중정과 이를 둘러 오르내리는 계단실을 중심으로 남향 배치된다. 육중한 매스 때문에 자칫 단순하게 나열되었을지 모를 평면에 숨통을 틔워주는 공간이다.

 

d5b0d8911bd7722a94eac8437385ba37_1417418

북사면에 위치한 지나원 출입구

 

d5b0d8911bd7722a94eac8437385ba37_1417418

건물 전면에 데크를 설치해 안팎을 오가는 전이공간으로 삼았다.

 

d5b0d8911bd7722a94eac8437385ba37_1417418

중정을 관통하며 빛과 바람이 들고 나는 실내

 

애초에 자연과 함께하는 삶을 꿈꾸며 집을 계획한 건축주다. 정원을 건물 앞으로 트이게 내어 지나는 동네 사람들도 편안하게 감상할 수 있게 했고, 실내에 중정을 만들어 가족만을 위한 작은 온실을 마련했다. 중정은 계단실과 복도를 따라 햇볕을 받아들이는 창이 되기도 한다. 덕분에 실 배치의 제약도 줄었으니 돌멩이 하나로 참새 여러 마리를 잡은 셈이다.

볕 좋은 날, 거실과 주방의 커다란 창을 활짝 열어두면 실내는 바깥과 경계가 없어진다. 친척들과의 즐거운 모임도, 친구들과의 바비큐 파티도 모두 1층과 마당에서 열린다. 자연의 기운이 집 안팎을 넘나들며 건축주 가족에게 활기를 더하는 집이 되었다.

보고 또 봐도 질리지 않는 가운뎃마당도 가족의 소소한 즐거움이다. 어디서든 시선에 닿는 이곳은 사시사철 푸른 초목을 심으면서 더욱 시선을 독차지하는 공간이 되었다. 건축주는 틈날 때마다 중정으로 나와 바깥바람을 쐬고, 삐쭉 솟은 나뭇가지 전정도 해주며 자연과 함께하는 삶을 만끽하기 여념 없다.

 

d5b0d8911bd7722a94eac8437385ba37_1417421

d5b0d8911bd7722a94eac8437385ba37_1417421

주방과 식당, 거실이 연장선상에 있으며 모든 공간은 남향 배치를 원칙으로 했다.

 

d5b0d8911bd7722a94eac8437385ba37_1417421

중정은 볕을 받아들이기도 좋고, 통풍에도 유리하며 무엇보다 자연을 들일 수 있는 건축 장치이다.

   

중정을 따라 오르면 부부침실과 두 자녀의 방이 있는 2층이 나온다. 모든 실은 남향 창으로 볕을 받는 따뜻한 방으로 만들어졌다. 각 실마다 특징을 하나씩 넣어 부부침실은 드레스룸과 욕실을 따로 갖춘 프라이빗한 공간으로, 자녀들 방은 복층과 커튼월의 요소를 넣은 심심치 않은 공간으로 만들었다.

 

d5b0d8911bd7722a94eac8437385ba37_1417421

안방은 별도의 욕실을 가지고 남향으로 배치되어 있다.

 

d5b0d8911bd7722a94eac8437385ba37_1417421
중정과 맞닿은 창을 가진 딸아이의 방

d5b0d8911bd7722a94eac8437385ba37_1417421

작은 정원을 가꾸는 재미에 푹 빠진 건축주

 

  

지하층 문을 열면 바람이 중정을 휘감아 올라온다. 맞통풍에 신경을 쓴 보람이 있었다며, 올여름 에어컨 틀 일이 없었노라 자랑하는 건축주다. 아내와 함께 자연속에서 살기 위해 그녀의 이름을 따 지은 집 지나원은 비는 비대로 볕은 볕대로 좋은, 그 활발한 자연을 안팎으로 담은 집으로 완성됐다.

 

House Plan

대지위치  경기도 용인시 수지구

대지면적  503㎡(152.16평)

건물규모   지하 1층, 지상 2층

건축면적   99.85㎡(30.20평)

연면적   249.84㎡(75.58평)

건폐율   19.85%

용적률  40.76%

주차대수  2대

최고높이  10m

구조재  철근콘크리트

지붕재   컬러강판

단열재   압출법 보온판

외벽마감재   고벽돌, 컬러강판

창호재   LG Z:IN

기본설계  김학수

실시설계 및 시공   사람과 건축 이수호, 신상용

    

 

  

 

 

※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주)주택문화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