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USE 6 페이지

본문 바로가기


  • 224
    • 까만 옷을 입은 공동주택, 망고스틴
    • 서울 화곡동, 유년시절 추억이 가득한 이곳에 집을 지었다. 나 혼자가 아닌 다른 이들과 함께 어울려 살 수 있는 집. 까만 외관 속 옹기종기 모인 모습은 과일 망고스틴의 형태를 그대로 닮아 있다.
    • 09-11 23199views
  • 223
  • 222
  • 221
    • 도심 속 구옥 리모델링
    • 대구 도심의 오래된 주택가, 똑같은 지붕의 집들이 촘촘히 모여 있다. 그곳만의 모습을 그대로 지켜주고 싶었던 가족은 신축 대신 고치고 사는 법을 택했다.
    • 08-30 11589views
  • 220
    • 편백나무숲을 품은 집
    • 아이의 건강과 교육을 위해 서울을 떠나 양평으로 이사 온 부부는 각 방을 편백으로 마감한 목조주택을 지었다. 몸도 마음도 한층 건강해진 이들의 삶엔 하루하루 여유와 즐거움이 넘친다.
    • 08-23 10336views 댓글1
  • 219
    • 두 친구의 행복한 집짓기
    • 색이 있지만 과하지 않고 향기가 있지만 자극적이지 않다. 오랜 세월 쌓아온 두 사람의 우정으로 지은, 두 집의 첫인상이다.
    • 08-22 10129views
  • 218
    • 양평 숲길에서 발견한 작은 흙집
    • ‘아무 것도 안 하고 있지만, 더 격렬하게 아무 것도 안 하고 싶다’는 유행어가 인기다. 정말 아무 것도 안 해도 심심하지 않은 집. 무료하기는커녕 꽉 찬 행복감을 준다는 양평 시골집을 찾았다.
    • 08-01 7811views 댓글1
  • 217
    • 부모님을 위해 지은 집 / BLACK BRICK HOUSE
    • 아늑한 모악호수마을에 검정색 벽돌로 치장한 주택 한 채가 들어섰다. 전원생활을 택한 부모님을 위해 디자이너 아들이 양팔을 걷어붙이고 만든 집이다.
    • 08-01 13164views
게시물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