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USE 30 페이지

본문 바로가기


  • 91
    • 자연과 인간의 삶, 용천리주택
    • 긴 담장을 따라 걷다보면 집과 마주하게 된다. 자연이 주는 온기를 곳곳에 들이고, 발걸음을 옮길 때마다 하나씩 새로운 공간이 그려진다. 건축주의 첫인상을 닮은 이곳에서 건축가가 담은 추상적인 공간을 만났다.
    • 11-30 23999views
  • 90
    • Low Cost House / 장흥주택
    • 일곱 식구가 살기에는 모든 것이 너무도 열악한 상황이었다. 간절한 도움이 필요한 그때, 곳곳에서 온정의 손길이 이어졌다. 웃음을 잃은 가족을 위해 또 한 번 힘을 모은 JYA-RCHITECTS의 따뜻한 두 번째 프로젝트.
    • 11-17 18751views
  • 89
    • 스튜디오+임대원룸+살림집 / 망원동 ‘메종 K’
    • 골목마다 낡은 연립주택과 단독주택이 남아 있는 곳. 작은 동네 상점들과 숨은 맛집들이 곳곳에 자리 잡은 풍경이 정겹다. 도심 속 시간이 멈춘 듯한 서울 망원동 어느 사거리에서 새 얼굴로 인사하는 상가주택 한 채를 만났다. ​
    • 11-09 21363views
  • 88
    • Romantic Classic Interior
    • 순백 바탕에 스카이블루, 민트 등 달콤한 색감, 반짝이는 샹들리에와 부드러운 곡선의 클래식한 가구. 기품 있으면서도 화사한 인테리어가 모던한 감각과 어우러져 고전적인 아름다움을 보여준다. 여자라면 꼭 한 번 품었을 로망을 그대로 실현한 주택을 찾았다.
    • 11-04 12883views
  • 87
    • 책과 음악이 머무는 공간, 아지트
    • 건축가와 건축주, 시공자의 균형이 상식적인 수준의 집을 만들어냈다. 그 흐름의 중심에는 건축주의 유려한 핸들링이 있었다. 그의 지혜를 읽어보는 시간. ‘제주도’ 섬 지역의 특성도 장애가 아닌 즐길거리가 되었던, 지혜로운 집짓기의 표본을 보자.
    • 11-02 31811views
  • 86
    • 직선과 사각의 다채로운 조합 / Square Modern House
    • 모던한 외관으로 콘크리트주택이라 오해할 법도 한 이 집은 2×6 경량목구조로 지어진 목조주택이다. 구조가 주는 형태적 한계를 극복한 새로운 타입의 목조주택을 만나러 판교 택지지구로 향한다.
    • 10-28 18925views
  • 85
    • 예술가의 손길을 담은 서귀포 주택집
    • 멀리서부터 지붕 위로 올라온 먼나무(난대수종으로, 가을이면 붉은 색 열매가 포도송이처럼 주렁주렁 달리는 모습이 특징이다. 우리나라 남해안 섬에서 많이 자라며 제주도에 많이 서식하는 나무)가 눈길을 끄는 언덕 위 전망 좋은 집. 대문 앞 ‘행복이 웃는 집’이라는 명패가 손님을 반기는 이 집은 시인이자 화가, 설치미술가인 건축주가 직접 디자인하고 시공한 집이다. 이국적인 풍경이 아름다운 제주에서 집주인의 개성과 예술적 감각이 묻어나는 서귀포 주택을 찾았다.
    • 10-26 22260views
  • 84
    • 소박하고 따뜻한 제주 애월 카페 / Haru Hana
    • CAFE & HOUSE ‘하루하나’는 제주에서도 아주 시골이라는 애월읍 장전리의 농가를 개조한 아담한 카페. 일본어로 ‘봄(はる)의 꽃(はな)’을 뜻하는 이름의 카페는 화사한 외관이 늘 따뜻하고 싱그러운 제주를 닮았다.
    • 10-22 14655views
게시물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