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USE 1 페이지

본문 바로가기


  • 274
  • 273
  • 272
    • 매일 숲 속에 사는 기분
    • 건축주는 직장 근처 판교의 단독주택에 살면서 본인들 손으로 직접 주택을 짓고자 여러 해 동안 땅을 찾고 있었다. 건축주가 살던 집은 외관은 단독주택이지만, 아파트와 동일한 내부구조에 마당이 협소해 아쉬웠다고 한다. 게다가 냉난방 효율이 낮은 것도 문제였다.
    • 09-03 5367views
  • 271
    • 창가에 파노라마처럼 펼쳐지는 사계절
    • 주택을 둘러싼 주변 환경이 집의 캐릭터에 미치는 영향을 절대 간과할 수 없다. 건축가 Christian Fussner에 의해 설계된 이 주택은 독일 북바이에른 강가 언덕 위에 자리한다. 명쾌한 건물의 외관은 흡사 주변 경치와 끊임없이 상호작용을 하는 듯하다.
    • 08-31 2810views
  • 270
    • 특이한 땅 위, 특별한 중정 주택
    • 본채와 별채가 복도로 이어지고 그 사이에 아늑한 중정이 자리한다. 땅의 한계를 장점으로 승화시킨 특별한 집의 탄생 과정이 궁금하다.
    • 08-03 8186views
  • 269
    • 귀농·귀촌 4년차, 서툴러도 괜찮아
    • 클래식 바이크를 좋아하던 청년이 한 여자를 만나 결혼을 하고, 시골로 내려가 세 아이의 부모가 되기까지. 조금은 투박하지만 정감 있고 생기발랄한 그들의 농촌 라이프.
    • 07-27 5631views
  • 268
    • 바닥난방과 대류난방를 겸한 신개념 난방
    • 달라진 한국인의 거주환경과 생활방식에최적화된 난방 방식은 무엇일까? 바닥에 앉는 것을 좋아하면서도 침대와 식탁을사용하는 집이라면 6가지 난방 모드를 적용한 멀티 플레이어 ‘코어클’이 답이다.
    • 07-27 2744views
  • 267
    • 그림 같은 풍경 속 고즈넉한 쉼
    • 고개를 돌리는 곳 어디든지, 또 언제든지 즐거움이 발견되는 곳, 전남 담양. 그곳에 문을 연 수피오레 펜션은 아름다운 풍경 속에서 머무는 매 순간을 기대감으로 설레게 한다.
    • 07-20 4661views
게시물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