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이 그리웠던 가족의 주말주택 > HOUSE

본문 바로가기


HOUSE

자연이 그리웠던 가족의 주말주택

본문

Vol. 199-02 / 전원속의 내집

도시에서의 삶은 모든 것이 편리하고 풍요롭지만, 왠지 모르게 드는 헛헛함은 감출 길이 없다. 그래서 지은 이곳, 가족에게 또 다른 즐거움을 주는 주말주택이다.

취재 김연정   사진 변종석


5cc90be04894b813da9b903d0783c3ae_1505986
▲ 서측의 경관과 실들의 남향 배치를 모두 취하기 위해 건물형태는 사선을 갖는 ‘ㄱ’자가 되었다.

 

 

House Plan
대지위치 : 경기도 양평군 강상면
대지면적 : 537㎡(162평)
건물규모 : 지상 2층
건축면적 : 89.2㎡(26.9평)
연면적 : 117.2㎡(35.4평)
건폐율 : 16.6%
용적률 : 21.8%
주차대수 : 1대
최고높이 : 6.6m
공법 : 기초 - PC콘크리트, 지상 - 경량목구조
구조재 : 벽 - 외벽 2×6 구조목 + 내벽 SPF 구조목, 지붕 - 2×10 구조목, 시트방수
지붕마감재 : 컬러강판
단열재 : 수성연질폼(지붕 200㎜, 외벽 140㎜ 발포)
외벽마감재 : 파렉스외단열시스템, 알루미늄 골판, 레드파인루버
창호재 : 앤썸창호 70CT PVC 39㎜  삼중유리
설계 및 시공 : 봄하우스플랜 010-6345-6177 http://blog.naver.com/polyman10

 


서울에서 한 시간 반 남짓을 달렸을까. 어느새 마천루는 사라지고 푸른 자연이 주위를 에워싸며 낯선 방문객을 반긴다. 가족이 주말마다 이곳에 모이게 된 것도 벌써 두 달 남짓. 멀리 남한강이 내려다보이는 좋은 터에 자리 잡은 주택은 부부의 오랜 꿈이 이뤄진 곳이다.
연고는 없었지만 서울과 멀지 않고 마음만 먹으면 쉬이 다녀갈 수 있는 양평은 주말주택을 짓기에 더할 나위 없는 적지였다. 마을 곳곳을 둘러보던 부부는 조그만 주택단지 가장 안쪽에 위치한 언덕 위 필지를 발견했고, 고민 없이 계약을 감행했다. 무엇보다 마음에 들었던 건 주변 경관. 서쪽으로 밤나무가 줄지어 서 있는 산책길이 펼쳐져 있고, 배꽃이 피면 장관을 이룰 오래된 과수원으로 둘러싸인 곳이었다. 마음에 들지 않을 이유가 없었다.
땅 구입이라는 큰 산을 넘었으니, 다음은 이러한 자연을 온전히 담은 집을 지어줄 건축가를 찾는 것이 급선무였다.
“우연히 인터넷을 검색하다 건축가가 지은 집 한 채를 보았어요. 순간 ‘아, 이 집이다’ 싶었죠. 바로 다음 날 공사 중이라는 현장으로 찾아가 우리 집 좀 지어달라고 부탁했어요.”


5cc90be04894b813da9b903d0783c3ae_1505986
▲ 각기 다른 마감재들이 어우러져 조화로운 외관을 완성했다.


5cc90be04894b813da9b903d0783c3ae_1505986
▲ 밤나무 숲길 사이로 보이는 주택의 모습이 마치 하나의 그림 같다.

 


그렇게 몇 개월이 지나 드디어 집이 그 모습을 드러냈다. 건물은 부메랑과 같은 ‘ㄱ’자로, 마을을 뒤로 하고 자연을 향해 열려 있도록 대지 위에 놓았다. 이는 서측 경관과 실들의 남향 배치를 고려하여 만들어진 결과다. 집을 설계한 봄하우스플랜 이윤석 소장은 “서울에서 지내다 일주일에 한 번 이곳에 내려오면, 가족이 번잡한 고민들을 뒤로 하고 자연에 묻혀 힐링의 시간을 갖게 하고 싶었다”고 회고했다.
부부가 주말마다 지내고 출가한 두 딸의 가족이 가끔씩 방문하게 될 곳이라 그리 큰 면적은 필요하지 않았다. 30평 내외를 원했던 부부의 바람에 몇 가지 실들을 보태어 35평 규모의 2층집이 완성되었다. 외관에서 가장 눈에 띄는 건 집과 하나로 연결된 ‘파고라’. 집이 대지를 향해 좀 더 펼쳐져 보이고 아늑하게 마당을 감쌀 수 있도록 한 설계자의 의도가 엿보이는 부분이다.
“약주를 즐기는 남편이 가장 기대했던 공간이고, 지금은 제가 가장 좋아하는 공간이기도 해요. 손주들이 오면 함께 식사를 하고 주변 경치도 보고…. 앉아만 있어도 기분이 맑아지는 것 같아요.”

5cc90be04894b813da9b903d0783c3ae_1505986
▲ 하얀 벽과 빛나는 타일은 내부 공간을 더욱 밝고 환하게 만들어 준다.

내부는 깔끔하고 아기자기한 것을 좋아하는 안주인의 취향이 그대로 반영되었다. 일단 현관을 중심으로 거실 및 주방의 공동 공간과 침실, 욕실 등의 사적 공간을 양쪽으로 나눠 배치했다. 그리고 1층 거실과 주방을 흰색 페인트로 깨끗하게 마감하고 나무소재로 포인트를 주었다. 곳곳에 설치한 유리블록도 눈길을 끄는데, 이를 통해 거른 빛은 새하얀 공간을 부드럽고 따뜻하게 만들어준다. 여기에 부부가 발품 팔아 구입한 가구와 소품들이 원래 자기 자리인 듯 놓여 공간에 힘을 더한다.


5cc90be04894b813da9b903d0783c3ae_1505986
PLAN – 1F / PLAN - 2F


 


5cc90be04894b813da9b903d0783c3ae_1505986
▲ 깔끔한 주방 공간과 심플한 마감재가 눈에 들어오는 것은 안주인의 안목이 더해진 가구와 소품들 덕분이다.

 

 

계단을 따라 2층에 오르면 가족실과 손님방을 마주하게 된다. 두 공간 사이에는 개폐가 가능한 포켓도어를 설치하여 필요에 따라 공간을 활용할 수 있도록 배려했다. 특히 가족실에 마련한 툇마루는 차 한 잔을 하거나 낮잠을 즐기기에 유용한 장소가 되어준다. 창밖으로 멀리 남한강이 보이고, 2층 발코니에 서면 마을과 밤나무길이 전부 내려다보이니 소소하지만 부부에겐 작품처럼 근사한 풍경이다.

작년 늦은 가을, 건축가와 만났고 겨울에 설계 작업이 이뤄졌다. 봄과 함께 시작된 공사현장과 여름이 끝나가고 있는 지금까지 그동안의 시간이 주마등처럼 지나간다. 하나의 프레임에서 산과 강이 어우러져 어디에서나 자연을 바라봄이 가능한 정원이 있는 주말주택. 이곳에서 부부는 가족과의 추억을 가꾸는 법, 자연과 소통하는 삶의 방식을 하나둘 배워가고 있다.

 

Interior Source
내벽 마감재 : 페인트, 합지벽지
바닥재 : 폴리싱타일, 이건 세라 텍스처
욕실 및 주방 타일 : 국산·수입타일
수전 등 욕실기기 : 대림바스
주방 가구 : 아르코
조명 : 공간조명, 비비나라이팅 계단재 라디에타파인 집성
현관문 : 캡스톤 단조도어
방문 : 예림 벨로체
가구제작 : 더페임

 

5cc90be04894b813da9b903d0783c3ae_1505986
◀ 2층 손님방. 창 아래 포인트를 준 유리블록과 천창이 내부로 빛을 받아들인다.  ▶ 경사 지붕이 내부 천장에도 그대로 적용되어 용도에 맞는 다양한 높이의 실내 공간들이 만들어졌다.

 


5cc90be04894b813da9b903d0783c3ae_1505986
▲ 부부의 침실은 휴식과 재충전의 공간이다. 건축주의 요구로 흙침대 매트에 맞춰 제작한 침대가 돋보인다.

 


5cc90be04894b813da9b903d0783c3ae_1505986
▲계단 옆 툇마루는 부부뿐 아니라 손주들도 좋아하는 장소다. 기둥을 세워 만든 이불장은 나무 위에 올린 작은 오두막같다.

 

 

 

※ 월간 <전원속의 내집> www.uujj.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주)주택문화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