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은 가족의 흙벽돌집 > HOUSE

본문 바로가기


HOUSE

젊은 가족의 흙벽돌집

본문

Vol. 193-15 / 전원속의 내집

주변이 잘 정비된 택지지구에 흙벽돌집이 들어섰다. 견고하고 단정한 느낌의 이 박공지붕 이층집은 세 아이를 둔 젊은 부부의 집이다.

취재 조고은   사진 변종석


30e47fcb33fbb13ab702bf4dddb492ca_1492761
▲ 튼튼하게 쌓아 올린 황토벽돌이 그대로 노출된 주택 외관

 

 

House Plan
대지위치 : 세종특별자치시 한솔동
대지면적 : 315㎡(95.29평)
건물규모 : 지상 2층
건축면적 : 104.14㎡(31.50평)
연면적 : 168.51㎡(50.97평)
건폐율 : 33.06%
용적률 : 53.50%
주차대수 : 2대
최고높이 : 8.67m
공법 : 기초 - 철근콘크리트 줄기초, 지상 - 황토벽돌 이중 쌓기, 목구조
구조재 : 벽 - 200㎜ 황토벽돌 이중 쌓기, 지붕 - 2×8 구조목
지붕마감재 : 스페니시기와(마자론)
단열재 : 지붕 - 에코배트 단열흡음재 R-38HD(‘가’등급, 열전도율 0.033W/㎡·K),  외벽 - THK50 단열재(‘가’등급, 벽체 열관류율 적용 0.3403W/㎡·K),  바닥 - THK80 단열재(‘가’등급)
외벽마감재 : 황토벽돌 위 발수코팅, 무절적삼목 베벨사이딩, 스터코플렉스기초노출마감재  노벨스톤
창호재 : 독일식 3중 시스템창호
설계 : 참하우스 손찬호
시공 : 에코하우스 윤방원 1566-7852 www.ecohouse.company
건축비 : 3.3㎡(1평)당 600만원

 

30e47fcb33fbb13ab702bf4dddb492ca_1492761
▲ 엄마는 거실과 연결된 주방에서 집안일을 하면서도 아이들을 항상 지켜볼 수 있다.

 

 

Interior Source
내벽 마감재 : 황토 미장
바닥재 : 한솔 강마루 울트라
욕실·주방 타일 :  거실 - 세크라멘토 그레이 / 안방 욕실 – 트레비스, 알라 바스터 / 주방 – 미스트랄 / 2층 욕실 - 그래픽 알라 바스터
욕실기기 세면기 - 대림, 양변기 - 계림
조명 : 비츠조명(에단, 아키원목)
현관문 : 코렐(원목) 솔리드블랙
붙박이장  : 목공 제작
단조 : 단조데코레이션
거실·한실 천장 : 홍송 원목, 히노끼 무절 루버
내부 창호 : 세살문 한지창호

 


“아버지께서 황토벽돌 공장을 하세요. 그곳에서 만든 벽돌로 흙집을 지었죠.”
건축주 임헌관 씨는 세종시 토박이다. 아버지의 벽돌 공장도 오래전부터 이곳에 자리했다. 지금은 공장이 다른 지역으로 이전했지만, 그는 이곳에 남아 아버지의 공장에서 생산한 벽돌로 집을 지었다. 아버지의 손길이 닿은 벽돌은 분사, 혼합한 황토를 고유압으로 찍어내어 자연 양생한 것이다. 덕분에 곧 태어날 아이를 품은 만삭의 아내 조이림 씨와 아직 어린 남매 태진이, 미소는 새 보금자리에서 한층 건강한 생활을 누린다.

세종시 블록형 단독주택지에서 집을 짓는 일은 생각보다 까다로운 일이었다. 정부청사와 해당 지역 관할관청 두 곳에서 모두 허가를 받아야 했고, 오렌지빛 스페니쉬 기와를 얹었던 지붕은 정해진 조례에 맞추어 짙은 회색으로 다시 칠해야만 했다. 헌관 씨는 지붕만 생각하면 아직도 아쉬움이 남지만, 할아버지의 손길이 담긴 집에서 아이들이 마음껏 뛰노는 모습을 바라보고 있자면 다시금 감회가 새롭다.

 

30e47fcb33fbb13ab702bf4dddb492ca_1492761
PLAN – 1F / PLAN - 2F

 


30e47fcb33fbb13ab702bf4dddb492ca_1492761
▲ 황토로 마감한 벽과 목재로 박공지붕 선을 따라 만든 천장, 세살문 한지 창호가 조화를 이루는 거실

 


30e47fcb33fbb13ab702bf4dddb492ca_1492761
▲ 전통미를 물씬 풍기는 1층 한실

 


30e47fcb33fbb13ab702bf4dddb492ca_1492761
▲ 세 아이를 위해 만든 다락방

 


30e47fcb33fbb13ab702bf4dddb492ca_1492761
▲ 2층에는 아이들을 위한 공간을 두었다. 계단실 벽은 투시형으로 하여 답답함을 없앴다.

 

 

흙집은 바닥에서 올라오는 습기를 일차적으로 차단하기 위해 기단을 높여 짓는다. 이 주택 역시 기초를 높이고 하단에는 구운 벽돌을 쌓았다. 벽체는 사이에 단열재를 두고 200㎜ 황토벽돌을 이중으로 쌓아 올렸다. 튼튼하면서도 따뜻한 집을 짓기 위해서다. 두꺼운 벽체 덕분에 3중 시스템창호를 설치하고도 창턱이 크게 남아, 내부에 세살문 한지 창호를 하나 더 달았다. 이는 창호의 단열을 보완해주는 것은 물론, 커튼의 역할을 겸해 가족의 프라이버시를 보호한다. 특히 밤에는 안에서 밖으로 새어 나오는 빛에 세살문 무늬가 그대로 비쳐 주택 외관에 고즈넉한 정취를 더해준다.
주택 내부는 젊은 부부의 라이프스타일을 고려하여 공간을 구성하되, 황토 미장으로 마감하고 목재를 함께 사용해 흙집 고유의 분위기를 살렸다. 특히 1층 한실은 집의 포인트 공간으로, 손님을 맞는 다실을 겸해 아내 이림 씨만의 조용한 휴식공간이 되어줄 예정이다. 목재를 사용해 투시형으로 만든 2층 계단실 벽은 답답하지 않은 공간을 원했던 남편의 아이디어다. 대신 손주들이 안전한 공간에서 생활하기를 바랐던 할아버지의 의견을 반영하여 목재 기둥 사이에 단조 장식을 더해 사고 위험을 줄였다.

이림 씨는 이곳에 온 후 오랫동안 앓았던 비염이 말끔히 나았다고 전했다. 부부는 아이들도 보다 자유분방하게 공간을 누리며 더욱 건강하게 자라나길 바라는 마음이다. 할아버지의 손길이 담긴 흙벽돌로 지은 집. 꽃 피는 봄이 오면 태어날 아기도 이 집을 마음에 쏙 들어 하지 않을까.

 


30e47fcb33fbb13ab702bf4dddb492ca_1492761
▲ 습기의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기단을 높이고, 200㎜ 황토벽돌을 이중으로 쌓아 벽체를 세웠다.

 

 

 

※ 월간 <전원속의 내집> www.uujj.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주)주택문화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