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집, 전통을 잇다 / Compact Karst House > HOUSE

본문 바로가기


HOUSE

돌집, 전통을 잇다 / Compact Karst House

본문

Vol. 192-05 / 전원속의 내집

지역적 특성에 따라 오래 전부터 석조주택이 대부분이던 땅. 그곳에 지어진 2층 규모의 주택은 전통을 잊지 않고 현대적인 요소를 가미한 요즘 돌집이다.


취재 김연정    사진 Janez Marolt

 

debe14162c4f317c83c05279d5e98b49_1488778
▲ 전통적인 카르스트 지형 내 석조주택을 재정의해 설계한 주택의 외관

 


debe14162c4f317c83c05279d5e98b49_1488778
▲ 남측면에 둔 대형창을 통해 자연의 풍광을 내부로 받아들인다.

 


카르스트(Karst) 지역은 한때 베네치아(Venice) 사람들이 수상도시를 건설할 때 널리 사용했던 참나무과 나무들로 뒤덮여 있다. 이 나무들을 통해 흘러드는 바람은 땅의 흙을 벗겨내고 석회지반을 드러냈다. 이 같은 지형에서는 작고 간소하며 창을 거의 내지 않은 석조주택이 발달했고, 그 전통은 오늘날까지 이어져오고 있다.
이러한 전통에 따라, 건축가는 젊은 건축주의 요구와 현대 기술의 원리에 맞는 아담하고 간결한 디자인의 석조주택을 설계하고자 했다. 먼저 전통적인 카르스트 지형 내 석조주택을 재정의하고, 이 지역에서의 현대적인 전원생활을 위해 경사지붕의 작은 돌집을 지어 시범주택 개념을 적용해보았다. 그리고 단일한 내부 공간에 두 개의 목조 볼륨을 삽입하고 그 사이를 연결하기로 했다.
1층은 어디에서도 멋진 자연풍광들이 보이는 공적(公的) 혹은 반(半)공적인 공간으로 작용하는 데 반해, 2층은 천창만을 둔 매우 사적인 공간으로 계획되었다. 공간에 삽입된 두 개의 목조 볼륨들이 공간을 양분하는데, 1층에는 식당 겸 주방과 욕실이 있고 2층에는 부부 침실과 아이 방을 배치했다. 또한 ‘집 속의 집’이라는 콘셉트는 2층의 각 침실이 그저 단순한 ‘방’이 아닌, 말 그대로 자신만의(상징적인) ‘경사지붕 목조주택’에서 잠을 잔다고 느낄 수 있게끔 돕는다. 그리고 두 방 사이를 연결하는 다리는 아이들의 놀이방 역할을 하게 된다. 주택에 낸 세 개의 대형 창은 서쪽으로 이탈리아의 언덕배기 교회를, 남쪽으로는 숲을, 동쪽으로는 출입 기단을 향해 시야를 열어준다.
이 밖에 카르스트 지역만의 옛 석조지붕을 그 재질과 색채, 재료, 가파른 기울기 등을 통해 재해석함으로써, 현대적이고 구체적인 기술적 독창성을 엿볼 수 있다. 입면과 지붕의 경우, 개별적으로 보지 않고 재료로 연결함으로써 전통적인 카르스트 마을의 핵심적인 이미지를 담았다.
이 주택의 디자인은 현대와 전통 사이의 관계를 다룬다. 즉, 그 기원이 되는 이름 모를 전통건축의 특징에 의문을 가지면서도 적절한 현대적 해석으로 둘 사이 관계를 해결하였다.

 


debe14162c4f317c83c05279d5e98b49_1488778
▲ 옛 석조지붕의 재질과 색채, 재료, 가파른 기울기 등을 현대적으로 풀어냈다.

 


House Plan
대지위치  : Vrhovlje, Slovenia
대지면적  : 336㎡(101.64평)
건축면적  : 82.5㎡(24.95평)
연면적 : 93㎡(28.13평)
건축주 : Borut Pertot
설계담당 : AljoŠa Dekleva, Tina Gregorič, Lea Kovič, Vid Zabel
설계 : Dekleva gregorič arhitekti    www.dekleva-gregoric.com

 

 

debe14162c4f317c83c05279d5e98b49_1488778
SECTION


debe14162c4f317c83c05279d5e98b49_1488778
PLAN – 1F  /  PLAN - 2F


debe14162c4f317c83c05279d5e98b49_1488778
◀ 계단의 뒷면을 책장으로 활용한 아이디어가 돋보인다.   ▶ 내부는 집 속에 목조주택 한 채가 들어와 있는 듯한 기분이 들게 한다.

debe14162c4f317c83c05279d5e98b49_1488778
▲ 블랙 컬러의 싱크대와 나무 식탁이 조화를 이룬 주방의 모습

debe14162c4f317c83c05279d5e98b49_1488779
▲ 화이트 컬러로 깔끔하게 수납장을 짜넣은 침실에는 천창을 통해 늘 환한 빛이 들어온다.

debe14162c4f317c83c05279d5e98b49_1488779
▲ 두 방 사이를 연결하는 다리는 아이들의 놀이방 역할을 한다.

debe14162c4f317c83c05279d5e98b49_1488779
▲ 내·외부가 하나가 된 듯, 거실창을 통해 바라다 보이는 풍경이 아름답다.

 


Dekleva gregorič arhitekti 건축집단


debe14162c4f317c83c05279d5e98b49_1488779 

슬로베니아의 수도 류블랴나(Ljubljana) 에 기반을 두고 있는 Dekleva gregorič arhitekti는 2003년 Aljoša Dekleva와 Tina Gregorič에 의해 설립되었다. 사무실을 이끌고 있는 두 사람은 류블랴나대학에서 건축을 전공하고, 영국 런던의 AA스쿨(Architectural Association School of Architecture)에서 석사 학위를 받았다.

 

 


※ 월간 <전원속의 내집> www.uujj.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주)주택문화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