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과 바람이 머무는 곳, 도예 작업실 1250도 > CULTURE

본문 바로가기


CULTURE

음악과 바람이 머무는 곳, 도예 작업실 1250도

본문

Vol. / 전원속의 내집​

아침의 가벼운 공기는 햇볕에 잘게 부서지고, 해 질 녁엔 하루의 잔향을 머금은 음악이 느리게 흐른다. 파주 헤이리 예술마을, 인생의 낭만을 빚는 도예 작가 심진태 씨의 작업실이다.



 

테라스 너머 풍경을 즐길 수 있는 작은 휴식 공간. 심진태 작가가 가장 좋아하고 자주 머무는 공간으로, 빈티지 오디오에선 늘 음악이 흘러나온다. 

 

도자기가 탄생하는 온도

“2011년 마지막 날이라 생생하게 기억해요. 가수 윤종신의 ‘이별의 온도’ 뮤직비디오를 우연히 보게 됐는데, 마지막에 노래 제목이 뜨더라고요. 무릎을 ‘탁’ 쳤죠.”

심진태 씨가 스튜디오 이름을 정하지 못해 고민하던 차, 1250℃는 그렇게 탄생했다. 흙의 성질이 바뀌고 도자기가 되는 온도. 도예 분야에서는 거의 대명사처럼 쓰이는 말을, 그동안 누구도 쓰지 않았단 사실이 놀라웠다. 그렇게 처음 도자기 브랜드를 론칭하고 지금에 이르기까지 그는 여전히 1250℃라는 이름으로 도자기를 빚고 있다.

 

 

무심하게 깎아낸 듯한 질감의 화병 ©심진태   /   쇼룸에 전시된 그릇들. 그가 예전부터 즐겨 써온 파란색은 쨍한 파랑에서 자연스러운 푸른빛으로 조금씩 변화해왔다. ©심진태

 

 

소파에 앉아 사색을 즐기는 심 작가. 아침엔 출근하자마자 음악부터 튼다. 주로 재즈나 감성적인 옛 가요 발라드를 듣는다고.

 

 

파주 헤이리에 쇼룸 겸 작업실을 마련한 건 작년 여름. 여러 곳을 둘러보다 처음 이 공간을 만났을 때, 창고도 없고 임대료도 비쌌지만 계약하기로 했다. 고개를 돌리면 하늘이 보이고 잔잔한 바람이 살갗을 스치는 조용한 곳이었다. 그는 가마와 집기, 가구와 조명 등을 들이고, 그동안 수집했던 빈티지 오디오들을 한쪽에 가득 채웠다. 발코니 앞에는 음악을 들으며 차 한잔할 수 있는 작은 휴식처를 꾸렸다. 작업장을 내어주고서라도 포기할 수 없었던 이곳은 그가 작업실에서 가장 좋아하는 공간이다.

 

 

심진태 작가가 가장 좋아하는 작업물인 ‘클라우드’. 주변에 선물할 일이 있으면 꼭 이 접시를 선물하곤 한다고. ©심진태 

 

 

선반을 파티션 삼은 안쪽 작업 공간에서 흙을 빚는 심 작가의 모습   /   작업실의 커다란 즐거움 중 하나인 빈티지 오디오가 곳곳에 자리한다. 그가 특히 좋아하는 건 1950년대 말~1960년대에 나온 디터람스의 오디오들이다. 

 

흙으로 빚은 그림

가구 디자인을 전공하고 애니메이션 일을 했던 심 작가는 건축 설치작업을 접하면서부터 도자기의 세계에 빠지게 됐다. 스케일이 큰 작업이라 몸도 생활도 고됐지만, 학부 시절 배웠던 도예 작업과는 또 다른 재미가 있었다. 하지만 언제까지나 누군가의 제자로만 머물 수는 없는 법. 그릇과 오브제 작업을 시작한 건 도예 작가로 독립하면서부터다.

“가마 열이 너무 세면 흙이 끓기도 해요. 표면이 고르지 못하고 울퉁불퉁 부풀어 오르죠.”

끝없이 공부하고 연구하는 그의 작업실에서는 도자기의 다양한 얼굴을 만날 수 있다.

 

 

소파 뒤 창 너머로 계단을 오르는 손님을 볼 수 있다. 나지막한 천장의 자투리 공간에서는 책상에 앉아 사진 작업을 하거나 음악을 선곡하곤 한다. 

 

 

얇은 커튼 천 너머로 빛이 은은하게 들어오는 쇼룸의 도자기들 

 

 

타일처럼 보이는 조각은 모두 유약을 테스트한 샘플들이다. 같은 흙이라도 유약에 따라, 굽는 방식에 따라 민감하게 반응해 서로 다른 색을 낸다. 

 

 

휴식 공간에서 바라본 쇼룸 전경. 오른쪽 선반장 너머로 작업 공간이 자리하고, 맞은편 테라스 앞 선반에는 건조 중인 그릇들이 쌓여 있다.

 

 

흙 종류에 따라, 가마 온도에 따라, 불 때는 방식과 유약에 따라 어떤 차이가 생기는지 직접 테스트하고 정리, 기록한다. 계속해서 데이터를 쌓아가는 건 우연의 확률을 줄이고 좋은 결과물을 꾸준히 이어가기 위함이다. 그래서일까, 애착이 가는 건 언제나 최근의 작품들. 앞으로 그는 더 회화적이고 오브제 같은 그릇을 만들고 싶다고 했다.

“흙을 빚는다는 건 인생의 낭만을 담아낼 공간을 그려내는 것”이라던 작가의 그릇에 담길 누군가의 인생은 과연 어떤 맛일지, 문득 궁금해진다.



취재협조_ 1250℃  / 경기도 파주시 탄현면 헤이리마을길 82-156 2층 www.1250.co.kr

취재_ 조고은   |  사진_ 변종석

ⓒ 월간 전원속의 내집 / Vol.236 www.uujj.co.kr

20181023113827427vhmj.jpeg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