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선과 물결과 나무의 집 > HOUSE

본문 바로가기


HOUSE

직선과 물결과 나무의 집

본문

Vol. / 전원속의 내집

焞安美景家庭(순안미경가정) ; 성한 기운이 편안하게 감싸고, 풍경이 아름다운 집

 

주택을 꿈꾼 부모님에게 드린 선물. 나무를 품은 물결이 아름다운 집이다.


 

테라스와 처마로 가로선이 단정하게 잡힌 주택의 입면

 

ELEVATION ① 현관 ② 거실 ③ 식당 ④ 주방 ⑤ 방 ⑥ 안방 ⑦ 서재 ⑧ 가족실 ⑨ 뜬마루 ⑩ 욕실 ⑪ 파우더룸 ⑫ 드레스룸 ⑬ 다락 ⑭ 테라스 ⑮ 수공간 다용도실

 

세라믹사이딩과 컬러강판의 분리 형태가 재미를 주는 측면

“주택은 늘 품던 꿈이었어요. 그걸 자식이 설계한 집으로 이룬다니 이것이야말로 더할 나위 없었죠.”

남편 정순안 씨는 솟아있는 나무를 어루만지며 이야기를 열어나갔다. 마음에 드는 지금 위치의 대지를 구하고, 집을 짓겠다고 이르기까지 물론 막연함도 있었지만, 건축을 전공한 딸 정명선 소장에게 집 설계를 맡기겠다는 생각은 오래전부터 품고 있었다.

“저도 엔지니어로 일하고 있어 직접 도면을 그려보는데, 아파트 도면에서 벗어나질 못했습니다. 역시 전문가의 범위라고 생각해 모든 것을 딸에게 맡겼지요. 평생을 이해하는 가족이기에 결과는 딱 맞는 옷을 입은 듯 만족스러웠습니다.”

 

식당 앞에는 얕고 넓은 수공간이 펼쳐진다.

 

주택 현관에서는 바로 정면의 다용도실 겸 세탁실로 또는, 거실로 들어갈 수도 있고, 각각의 실들은 다시 식당에서 만나게 된다.

 

자연미가 포인트로 자리잡은 식당 공간

단정한 박공지붕에 긴 테라스를 가진 주택은 세라믹사이딩과 컬러강판으로 외부를 마감해 튀지 않으면서 젠 스타일의 모던한 입면을 가진다. 주택 안으로 들어서는 방향은 크게 세 가지. 현관문과 외부 공간을 통하는 식당문, 그리고 보조주방 문으로, 안과 밖의 자연스러운 소통을 의도했다. 또한, 정 소장은 “거실에서는 식당과 주방으로, 주방은 보조주방과 다용도실로, 다용도실은 다시 현관으로 이어진다”며 효율적인 순환 동선 구성에 관해서도 설명했다.

 

식당 쪽 바닥의 레벨을 높여 상대적으로 거실은 아늑한 느낌을 갖는다.

 

바깥의 수공간에서 반사된 빛이 식당과 주방에 가득 퍼진다.

식당의 실외 맞은편으로는 넓고 얕은 수공간이 자리한다. 식당과 주방이 비교적 주택 안으로 배치돼 조금 어두운 느낌을 받을 수 있었는데, 수공간의 수면으로 빛을 반사해 집 안으로의 자연채광을 부여할 수 있었던 것. 뿐만 아니라 식당 위 뜬마루 바닥에 끊임없이 변화하는 물그림자를 만들어 공간에 독특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집 중심에서 존재감을 드러내는 나무는 이 집의 상징이다. 가족의 뿌리이기도 한 선산에서 직접 골라 가져왔다는 나무는 구조적인 역할을 하면서, 식당과 뜬마루를 관통해 천장까지 닿는다.

 

주택 규모에서 오는 무게감을 덜어주고 소통을 이어주는 뜬마루

HOUSE PLAN

대지위치 ▶ 세종특별자치시 도담동      
대지면적 ▶ 329.80㎡(99.76평)       
건물규모 ▶ 지상 2층 + 다락       
거주인원 ▶ 2명(부부)       
건축면적 ▶ 126.25㎡(38.19평)  |  연면적 ▶ 238.68㎡(72.2평)      
건폐율 ▶ 38.28%(법정 40%)  |  용적률 ▶ 72.37%(법정 80%)      
주차대수 ▶ 2대         
최고높이 ▶ 9.08m       
구조 ▶ 기초 - 철근콘크리트 줄기초 / 지상 - 경량목구조 2×6 구조목 + 지붕 2×8 구조목     
단열재 ▶ 존스멘빌 R11~R37, 비드법보온판 2종1호      
외부마감재 ▶ 세라믹사이딩, 컬러강판       
창호재 ▶ 아키페이스 35㎜ 알루미늄 삼중창호(열관류율 1.347W/㎥·K)       
철물하드웨어 ▶ 심슨스트롱타이      
에너지원 ▶ 도시가스      
조경 ▶ 건축주 직영  |  전기·기계·설비 ▶ ㈜성지이앤씨      
구조설계(내진) ▶ 구조기술사사무소 케이비젼       
시공 ▶ 코비즈건축협동조합 소요건축          
설계 ▶ 정명선 010-2609-1303, 이선주, 도미 마사노리

 

2층 가족실 모습. 한쪽에는 개수대를 둬 오르내리는 번거로움을 덜고, 뜬마루에서는 한옥 대청마루처럼 여유를 즐긴다.

 

뜬마루 서측에 자리한 서재. 뜬마루와의 사이에는 개구부를 만들어 가족실, 나아가 1층 주방에서도 소통이 원활하다

 

SPACE POINT    

세탁물 통로       
욕실 수납장 안에는 다용도실 겸 세탁실로 이어지는 작은 통로를 만들어 세탁물 수거의 수고를 덜었다.        

파우더룸 쪽창          
파우더룸에는 가족실 방향으로 여닫을 수 있는 쪽창을 뒀다. 욕실에 가득한 수분을 빠르게 배출하는 역할도 맡는다.

 

휴식을 위해 단정하게 마무리한 안방. 앞에는 2층 전면 전체로 이어지는 테라스가 놓였다.

 

욕실과 안방 사이에 자리한 파우더룸 / 위에서 내려다 본 뜬마루. 뜬마루 바깥 테라스의 바닥에는 그레이팅을 적용해 수공간에 닿는 일사량을 최대한 유지하고자 했다.

정 소장의 설계를 도왔다는 도미 마사노리 한양대 건축학과 교수는 “집 안의 많은 요소가 기하학적인 직선 형태를 가지고 있는 가운데, 유기적인 곡선의 나무로 자연의 편안함을 주고자 했다”며 디자인 의도를 설명했다.

2층에는 침실과 서재, 가족실 등 사적인 공간들이 주로 배치되었다. 가장 안쪽에 부부 침실이, 계단 동선 정면에 서재가 있다. 2층에서 시선을 사로잡는 것은 나무에 걸친 듯한 ‘뜬마루’. 2층 바닥과 분리하고 레벨을 올려 I빔으로 보강해 띄운 곳으로, 뜬마루 가장자리로는 조명을 매입해 한결 가벼워진 느낌을 더해주었다. 띄워진 틈새로 1층과 연결될 수 있게 했다.

 

다락의 동측에는 조용히 기도를 올릴 수 있는 명상실을 두었다.

 

다락 박공면 마감재로는 목모보드를 적용해 실내에서의 목소리가 울리지 않도록 했고, 테라스를 둬 개방감과 비상시 탈출로를 확보했다.

 

PLAN ① 현관 ② 거실 ③ 식당 ④ 주방 ⑤ 방 ⑥ 안방 ⑦ 서재 ⑧ 가족실 ⑨ 뜬마루 ⑩ 욕실 ⑪ 파우더룸 ⑫ 드레스룸 ⑬ 다락 ⑭ 테라스 ⑮ 수공간 다용도실

 

식당 옆 외부 공간은 한옥처럼 툇마루를 둬 출입을 용이하게 하고, 테이블과 수전을 배치해 김장 등 다양한 활동의 편의를 돕는다.

 

모노륨 바닥재와 한지 마감, 외부 공간과의 연계로 한옥의 느낌을 담아낸 온돌방

INTERIOR SOURCE

내부마감재 ▶ 벽 – 벤자민무어 친환경페인트, 한지, 목모보드 등 / 바닥 - 구정마루, 마모륨 마블         
수전 등 욕실기기 ▶ 아메리칸스탠다드, PAFFONI(이태리), 대림바스, PURO   
주방 가구 ▶ bello_creative 제작 가구, 인아트, 토레 카사(소파)       
조명 ▶ 하나조명, 다운라이트등 LED 11W, 간접등기구 T5(뜬마루), 레일등       
계단재·난간 ▶ 멀바우 집성합판      
현관문·중문·방문 ▶ 시공사 직접 제작(소나무 합판 양면 부착)      
붙박이장 ▶ bello_creative 제작 가구        
데크재 ▶ 콘크리트강화제 웬룩

 

다용도실과 보조주방, 주방, 식당, 거실로 이어지는 동선을 엿볼 수 있는 주방 모습

정 소장에게 집 이름에 대해 묻자, 한자로 여섯 글자로 된 이름 ‘순안미경가정(焞安美景家庭)’을 건넸다. ‘성한 기운이 편안하게 감싸고, 풍경이 아름다운 집’이라는 의미로 주택에서 일상을 보내실 부모님을 생각하다 우연히 부모님 이름을 이어 봤는데, 그 뜻이 절묘하게 들어맞아 낙점했다고. 부모님의 안녕과 지은 집에 대한 앞으로의 축원(祝願)으로는 이보다 좋은 이름은 없을 것 같다.


취재_ 신기영  |  사진_ 최지현

ⓒ 월간 전원속의 내집   /  www.uujj.co.kr

 

20210122060032540htqz.jpg

 

월간 <전원속의 내집> 의 기사 저작권은 (주)주택문화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복사, 배포는 저작권법에 위배되오니 자제해주시기 바랍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인스타그램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