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주택의 여름휴가 준비법 > REPORT

본문 바로가기


REPORT

단독주택의 여름휴가 준비법

본문

Vol. / 전원속의 내집​

무더위를 피해 산으로, 바다로 떠나는 이맘때. 가슴이 설레는 한편, 오래 비어 있을 집도 걱정이다. 본격적인 휴가철을 맞아 준비했다. 단독주택을 장기간 비우기 전 꼭 확인할 것들.

 

CHECK 1 | 빈집 티 내지 말기


□ 정기 배달물 정지 요청   /   □ 조명, TV ON/OFF 예약

외진 곳에 있거나 보안 시설이 부족한 전원주택은 빈집털이의 표적이 될 수 있다. 장기간 집을 비운 사실을 외부인이 알 수 없도록 미리 준비하자. 일정 시각이 되면 스마트 조명이나 TV, 라디오 등이 켜지도록 예약해두거나 원격 조정하면 집에 사람이 있는 것처럼 보일 수 있다. 우유, 신문 등 정기 배달물은 정지를 요청하고 각종 청구서는 전자우편 발급을 신청한다. 또한, 가까운 우체국에 ‘우편물 일괄 배송 서비스’를 신청하면 우편물을 최장 15일까지 보관했다가 한 번에 배송해준다.



 

CHECK 2 | 문단속은 철저하게


□ 주택 내·외부 모든 출입문 확인   /   □ CCTV, IoT 현관 시스템

현관문, 창문, 테라스 출입문 등이 잘 잠겨 있는지 확인하는 건 기본. CCTV나 IoT 스마트 도어락을 설치하면 여행 중에도 집의 상황을 실시간으로 알 수 있어 좋다. 경찰관이 하루 2회 이상 집 주변을 순찰하고 상황을 문자메시지로 알려주는 ‘빈집 사전 신고제’도 신청해두면 편리하다.



TIP. 빈집 사전신고제 신청하기       
가까운 관할 지구대나 파출소에 신청할 수 있으며, 자율 운영되기 때문에 사전에 전화로 확인해보길 권한다. 온라인으로는 순찰신문고 홈페이지(http://patrol.police.go.kr)에서 ‘탄력순찰 시스템’ 신청이 가능하다. 순찰 희망 장소와 시간을 선택하여 신청하면, 주민 요청량과 112 신고량을 기준으로 우선순위를 결정해 순찰한다.



 

CHECK 3 | 전기, 가스, 수도 점검


□ 전기제품 전원 플러그 뽑기   /   □ 가스, 수도 밸브 잠그기

냉장고 등을 제외한 커피포트, 토스터, 오븐, 비데 등의 전기제품 전원 플러그를 미리 뽑는다. 작동 예약을 해둔 조명과 TV가 있다면 타이머 기능이 있는 전원 플러그를 사용하는 것도 방법이다. 정수기 역시 전원을 완전히 차단하고 원수 밸브를 잠근다. 또한, 주방, 세탁실, 욕실 등에 물이 새는 곳이 없는지 점검하고 세탁기로 들어가는 수도 밸브 역시 잠가둔다. 가스 점화 코크와 중간밸브가 잠겨 있는지도 확인한다. LPG를 사용하는 집은 용기 밸브, 도시가스를 쓰는 집은 가스계량기 앞의 메인밸브까지 잠그고 떠나야 한다.



 

CHECK 4 | 환기 & 곰팡이 방지


□ 창문 안전하게 열어두기   /    □ 습기제거제 비치하기

습하고 더운 날씨에 공간이 장기간 밀폐되면 곰팡이 발생, 자재와 가구 변형 등의 문제가 생길 수 있다. 자동 개폐 기능(바이패스)을 갖춘 열회수환기장치가 있다면 가장 좋겠지만, 그렇지 않다면 보조 장치를 이용하자. 창문·방충망 안전 잠금장치를 설치하면 창문이 그 이상 열리지 않아 환기와 방범을 동시에 잡을 수 있다. 틸트(Tilt) 타입의 환기용 시스템창호를 몇 곳 열어두는 것도 방법. 다만, 비 올 때를 대비해 환기를 위한 문은 최소한으로 열어둔다. 드레스룸 등과 같이 습기가 걱정되는 곳에는 습기제거제를 미리 놓아둔다.



 

CHECK 5 | 마당, 텃밭 관리하기


□ 자동 물주기 시스템   /   □ 차광막(한랭사) 씌우기

식물이 가장 왕성하게 활동하는 여름. 이 시기 오랫동안 물을 주지 않으면 식물에 치명적일 수밖에 없다. 집을 떠나기 전 정원과 텃밭에 물을 흠뻑 주고, 잔디 마당에는 사람이 없어도 물을 줄 수 있는 자동 스프링클러 설치를 추천한다. 식물 화분이라면 저면관수 화분을 쓰거나 화분 받침대에 물을 찰랑찰랑하게 넣어주면 된다. 페트병에 물을 채워 흙에 꽂아두는 것도 방법이다. 한여름에는 흙 속의 온도도 높아질 수 있으므로 텃밭에 차광막(한랭사)을 씌워 강한 햇볕과 고온을 어느 정도 차단해주는 게 좋다. 차광막을 팽팽하게 설치하면 비가 왔을 때도 물이 그대로 통과해 땅으로 흡수된다. 발코니나 창가의 화분은 볕이 들되 직사광선이 비치지 않는 곳으로 옮긴다.



 

취재_ 조고은  |  일러스트_ 라윤희

ⓒ 월간 전원속의 내집  Vol.234 www.uujj.co.kr

20180801102402170pjak.jpeg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