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던 집을 허물고 새로 지은 책의 집 / Modern × Cube > HOUSE

본문 바로가기


HOUSE

살던 집을 허물고 새로 지은 책의 집 / Modern × Cube

본문

Vol. 171-11 / 전원속의 내집

현관에 들어서면 높은 책장이 있는 계단실과 오픈 서재를 마주한다. 집안 어디든 손을 뻗으면 책이 있고, 걸터앉는 곳이 바로 서재가 된다. ‘책의 집’이란 이름에 걸맞게 동화책과 그림책으로 넘쳐나는 곳, TV 없이도 24시간 흥미로운 그 집을 훔쳐본다.   

취재 이세정  사진 변종석

 

3a0750bff2be7bf320486d0146c8f015_1432281
▲ 간소하지만 세월의 변화에 흔들리지 않는 심플한 외관 디자인   

0c02a26b1f87353c5a4343b039fb4a03_1432275

건축주는 전원생활을 서둘러 시작했다. 10년 전, 첫째 아이의 초등학교 입학을 앞두고 무작정 택한 전원행. 시골의 여유 속에서 아이를 키워보고 싶은 마음이 먼저였지만, 내심 도시의 경쟁적인 자녀교육에 휘둘리지 않을 자신이 없어 회피하듯 한 선택이기도 했다. 가족은 남향의 전망 좋은 터에 앉혀진 집을 구했다. 지어진 지 2년밖에 안 된 ALC블록 주택이었다. 내외부는 회벽으로 치장되고 기와를 얹은 지중해풍 디자인이 가족의 마음에 쏙 들었다.

“살다보니 이곳 생활이 너무 좋았어요. 어느덧 첫째 아이가 고등학생이 되었고, 둘째가 다니는 인근 초등학교는 이전에 비해 아이들 수가 3배나 껑충 뛰었어요. 요즘은 시골 학교로 전학보내는 경우가 많아졌잖아요.”

집은 가족들의 추억과 애정을 먹으며 나날이 예뻐졌다. 데크에는 바비큐 공간이 꾸며지고, 방마다 손때 묻은 책과 수집품들이 채워졌다. 찾아오는 손님도 많아 집은 늘 북적거리며 흥이 났다.  그러던 중, 남편의 업무 차 2009년 한 해를 일본에서 살게 되었다. 어쩔 수 없이 비워진 집은 그 사이 가혹하게 낡아버렸다. 내부에 크랙이 생기고 천장에 비가 새고, 곰팡이와 결로는 심각한 수준이었다. 가족은 단순한 보수만으로는 근본적인 해결이 어렵다고 판단하고 신축을 결심한다.   

3a0750bff2be7bf320486d0146c8f015_1432281
 데크는 툇마루처럼 쓸 수 있도록 단을 높여 시공했다. 

3a0750bff2be7bf320486d0146c8f015_1432281
▲ 
실내로 들어서면 가장 먼저 만나는 오픈형 서재

다행히 ALC블록은 재활용소재로 분류되어 건축폐기물에 대한 마음의 큰 짐은 덜었다. 그래도 전기나 정화조 등은 새로 교체해야 했고, 기초부터 대대적인 재공사가 들어갔다. 가족은 그동안 인근의 아파트를 얻어 1년을 지냈다. 두 살 때부터 마당 있는 집에 살았던 둘째 아이가 아파트 생활을 못 견뎌 하는 것을 보고 집이 아이의 정서에 끼치는 영향에 대해 다시 생각해 본 계기가 되었다. 가족의 두 번째 집은 신중하게 지어졌다.

“전원주택에서 10년쯤 살았다는 건, 주택에서 일어날 수 있는 온갖 하자를 한번쯤은 다 겪었다는 뜻이죠. 집수리와 집짓기에 상처 입은 사람들의 괴담에 익숙해지기도 했고요. 저희는 그런 경험을 토대로 믿음직한 시공사를 택하는 일에 제일 공을 들였어요.”

한참만에야 설계와 시공을 같이 맡아 줄 회사를 점찍었다. 기존 집에 살면서 아쉬웠던 부분은 새 집 디자인에 모두 반영했다. 복도가 가운데 있고 방이 많은 복잡했던 구조 대신, 개방감 있고 심플한 집으로 설계했다. 외관은 모던과 큐브 컨셉에 맞춰 최대한 단순한 디자인으로 접근했다. 외벽은 은모래빛의 테라코트로 마감하고, 지붕은 외쪽 경사를 택해 전면에서 보면 박스형 매스로 비치도록 했다. 남향으로 높은 데크를 설치해 거실에서 바로 이어지는 툇마루처럼 사용하게끔 했다. 데크 끝에는 전벽돌로 치장된 외부 싱크대가 자리한다.

“손님들과 바비큐 파티를 할 때 접시를 씻거나 텃밭의 야채를 바로 서빙할 수 있어 편리해요. 또 기름때 낀 그릇들은 외부에서 처리할 수 있어 깔끔하지요. 지난 가을, 매실 원액을 담을 때도 밖에서 작업해 바로 장독에 넣었어요. 동선이 짧아지니 어찌나 편하던지요. 이 모든 게 역시 살아보고 얻은 생활의 지혜랍니다.”  

3a0750bff2be7bf320486d0146c8f015_1432281
주방 뒤 선반형 수납 공간

3a0750bff2be7bf320486d0146c8f015_1432281
다락방으로 오르는 책장 겸 계단. 걸터 앉아 책을 읽기도 넉넉하다.   ​

 

3a0750bff2be7bf320486d0146c8f015_1432281
빈티지한 매력을 한껏 표출하는 목재 벽면과 가구들

3a0750bff2be7bf320486d0146c8f015_1432281
천창으로 환한 빛이 감도는 다락방은 아이들의 놀이방이기도 하다.

3a0750bff2be7bf320486d0146c8f015_1432281
두 딸아이가 함께 쓰는 침실 공간  

 

간결한 외관과 달리 내부는 안주인의 스타일을 한껏 반영했다. 전체적인 디자인 콘셉트는 심플&빈티지로 하고, 화이트를 배경으로 앤틱한 가구와 소품을 두어 연출했다. 주방과 식당 사이, 거실과 주방 사이는 오래된 나무의 느낌이 공간을 구획한다. 스트랩우드, 고스트우드 등으로 불리는 빈티지한 목재 표현 방식이다. 

조각보 공방을 운영하기도 하는 안주인은 직접 만든 소품을 적절한 위치에 두어 인테리어 효과를 높였다. 그녀는 무엇이든 과하지 않아야 보기 좋은 인테리어가 완성된다고 믿고 있었다. 실내의 또 하나의 주제는 바로 ‘책’이다. 굉장히 많은 양의 책을 갖고 있던 가족은 집을 지으면서 책 자체가 인테리어 역할을 할 수 있기를 기대했다. 덕분에 설계 단계부터 책장을 최우선에 두어 공간을 디자인했다. 집에서 가장 높은 계단을 이용해 전체적으로 높은 책장을 만들고 재미 요소를 위하여 다락으로 향하는 계단 사이사이에도 책장을 두었다. 언제든 책을 꺼내 그 자리에 앉아 읽을 수 있는 아이디어가 숨은 공간이다.

여느 주택과는 다르게 없는 공간도 있다. 바로 다용도실과 붙박이장이다. 안주인은 경험상 다용도실보다는 주방 뒤편 문을 열 필요 없는 수납장을 택했다. 다용도실을 과감히 없앤 대신 그 공간만큼 넓어진 주방과 식당도 얻었다. 붙박이장은 소유하고 있는 가구로 대신해 자주 인테리어에 변화를 주는 편을 선택했다. 정해진 집의 규모에 꼭 필요한 공간을 선별하는 지혜가 발휘된 부분이다.    

 

3a0750bff2be7bf320486d0146c8f015_1432281
▲ (위에서 부터) TV 대신 영화 감상을 위한 빔프로젝트를 설치했다. /  앤틱과 모던이 조화를 이룬 침실. 지붕이 있는 발코니는 빨래를 널 때 유용하게 쓰인다. / 계단 아래 자투리 공간을 활용한 센스. 아이들은 여기서 책을 읽다 잠들기도 한다.

“집짓기는 욕심이 앞서면 절대 맛볼 수 없는 기쁨이에요. 평생 한 번 올까말까 하는 내집 짓기의 순간을 즐겁게 누리기 위해서는 비울 건 비우고, 전문가에게 맡길 건 맡기도록 하세요. 또 하나, 애초부터 100년 가도 끄덕 없는 집을 바라기 보다는 어떤 사소한 하자가 발생해도 책임질 수 있는 시공사를 택하는 게 우선이에요.”

예비 건축주들을 향한 진심 어린 조언에서 세상의 모든 집짓기가 행복과 기쁨의 순간이길 바라는 건축주의 소중한 마음이 읽힌다.

 

0c02a26b1f87353c5a4343b039fb4a03_1432276

HOUSE PLAN  
대지위치  :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대지면적  : 496㎡(150.30평)
건물규모  : 지상 2층
건축면적  : 87.11㎡(26.40평)
연면적  : 160.87m2(48.75평)
건폐율  : 17.57%(법정 20%)
용적률  : 32.44%(법정 40%)
주차대수  : 1대
최고높이  : 8m
공법  : 기초 - 하이브리드 기초 공법(줄기초 + 매트기초)       
          지상 - 경량목구조 공법 구조재  2×4, 2×6, 2×8, 2×10 경량목구조
지붕재 : 이중그림자 아스팔트싱글
단열재  : 내부 - 글라스울, 외부 - 50㎜ EPS 단열재 
외벽마감재 : 테라코트 엑셀 외장재(은모래색, 노을색)
창호재  : LS시스템창호
설계 및 시공  : 홈포인트코리아 1600-8507 www.hpk.in
건축비  : 3.3㎡(1평) 당 약 425만원(가구, 조경, 부대공사, 시스템공사 별도)

INTERIOR SOURCES
내벽 마감 :  실크벽지
바닥재  : 동화 자연마루 클릭
욕실 및 주방 타일  : 수입 및 국산타일(발코니 - 일본 토토)
수전 등 욕실기기  : 동서 이누스
주방 가구  : 에넥스 모닝핸드리스
계단재  : 에쉬 집성판재
현관문  : YKK(S20) 단열현관문
방문  : 영림도어
아트월  : 빈티지우드
데크재  : 방부목 위 오일스테인
천정 포인트  : 고스트우드
내부 책장  : 2×8 구조재  

※ 월간 <전원속의 내집> www.uujj.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주)주택문화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