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일 바닥재, 쉬운 관리법 만큼 효율적일까? > LIVING & DECO

본문 바로가기


LIVING

타일 바닥재, 쉬운 관리법 만큼 효율적일까?

본문

Vol. / 전원속의 내집​

 

 

 

ⓒ라윤희

 

관리는 편하지만 미끄러움과 딱딱함은 유의해야

 

 

GOOD IDEA

✔ 디자인 선택의 자유도가 높다는 점은 큰 메리트입니다. 자연 소재와 거의 흡사한 질감이나 색상을 연출할 수도 있고, 화려한 패턴과 색상, 다양한 모양으로도 나오곤 합니다. 단일 디자인뿐만 아니라 여러 패턴을 믹스 매치하는 것도 재미있는 적용법입니다.

✔ 타일은 기본적으로 내구성이 뛰어나서 유지·관리 소모가 덜한 편입니다. 경도가 높아 스크래치도 잘 발생하지 않고, 만약 타일이 손상되었다고 해도 동일한 디자인의 타일만 확보할 수 있다면 교체가 어렵지 않습니다.

✔ 소성 온도에 따라서 조금씩 다르지만, 높은 온도에서 소성한 타일(자기타일 종류)은 내수성이 뛰어나고 화학성분에도 안정적인 편이어서 물이나 강한 세제로 청소해도 타일이 상하는 일은 많지 않습니다. 집먼지, 진드기 등 알레르기 유발 물질의 발생도 적은 편이고요.

✔ 소재 특성상 열 전도율이 높고 축열 기능이 있어 우리나라처럼 바닥난방을 하는 문화에서는 난방 효과를 높일 수 있는 자재입니다. 반대로 여름에는 시원한 느낌을 줄 수 있고요.

 

 

BAD IDEA

✘가장 많은 지적을 받는 부분은 보행감입니다. 맨발 생활이 대부분인 우리나라 주거 문화에서는 오래 서 있거나 걸으면 발이나 무릎에 피해를 줄 수 있습니다. 바닥이 미끄러워 반려견에게는 관절 손상이 생길 수 있고, 물건을 떨어뜨릴 때 파손 확률도 높습니다.

✘ 타일은 화학적 변화에 강한 편이지만, 뚜렷한 채색이 들어가는 타일의 경우 직사광선에 노출되면 시간에 따라 탈색이 생길 수 있습니다. 남향 베란다나 발코니 창 바로 앞은 유의해야 합니다.

✘ 물로도 쉽게 청소할 수 있지만, 타일 외에 줄눈은 오염에 다소 취약할 수 있습니다. 타일의 크기가 작아 줄눈이 많이 들어가야 한다면 줄눈의 오염이 더욱 두드러져 보입니다. 바닥재로 쓴다면 줄눈 코팅을 하거나 크기가 큰 타일을 고르는 것이 좋습니다.

✘ 타일 자체가 무거운 데다 시공 시 대부분 모르타르를 사용해야 해 하중이나 습기에 민감하고, 수축과 팽창이 큰 구조의 바닥이라면 균열이 생기는 등 문제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취재 _ 신기영

ⓒ 월간 전원속의 내집 / Vol.251 www.uujj.co.kr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인스타그램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