곡선으로 중정 품은 프라이빗 하우스 > HOUSE

본문 바로가기


HOUSE

곡선으로 중정 품은 프라이빗 하우스

본문

Vol. / 전원속의 내집

 


건축설계는 계획설계, 기본설계, 실시설계로 이어진다.
대지 여건을 고려한 배치부터 공간의 풍성함을 결정짓는 단면, 세대수와
가족의 취향을 반영하는 평면 계획 단계에서
건축가의 다양한 아이디어를 엿보는 기회를 가져본다.


 

 

 

HOUSE PLAN

대지위치 ≫ 부산광역시 기장군  
지역지구 ≫ 제1종 일반주거지역, 제1종 지구단위계획구역  
대지면적 ≫ 234.13m2(70.82평)  |  건물규모 ≫ 지상 2층 + 다락   
건축면적 ≫ 140.19m2(42.41평)  
연면적 ≫ 247.52m2(74.87평)  
건폐율 ≫ 59.88%(법정 60%)  |  용적률 ≫ 78.99%(법정 150%)    
주차대수 ≫ 1대  |  최고높이 ≫ 9.23m     
공법 ≫ 기초 - 철근콘크리트 매트기초 / 지상 – 철근콘크리트     
외부마감재 ≫ 외벽 – STO 외단열시스템(Linear) / 지붕 – 알루미늄 징크  
내부마감재 ≫ 노출콘크리트, 석고보드 위 페인트

SITE

번잡한 시내에서는 조금 떨어진 부산광역시 기장군의 상수원보호구역 내에 위치한 곳으로 3면이 도로에 면해 삼각형 비슷한 모양으로 형성된 대지이다. 북서측으로 지나는 4m 도로의 확폭으로 전체 부지의 6% 정도를 도로에 내주어야 했다.

FAMILY

부부 건축가와 자녀, 세 식구를 위한 주택 겸 사무실이다. 대부분을 아파트에서만 살았고, 아이가 자라며 시작한 캠핑에 빠져 마당이 있는 집을 짓고자 했다. 대지가 위치한 마을 옛지명에 세 식구의 태어난 달 을 붙 여 ‘애몰 6211’이라고 집 이름도 지었다.

DIAGRAM

 

INTERIOR

가족 공간인 1층 거실/주방은 중정으로 열린 형태로 두 곳의 양개도어를 열면 툇마루를 지나 공간은 더욱 확장된다.

 

못생긴 땅은 없다  |  맨 처음 땅 위에 집을 앉히는 구상은 그리 어렵지 않았다. 토지를 알아보며 집을 짓겠다 마음먹은 순간부터 ‘프라이빗한 마당 만들기’를 머릿속에 가지고 있었기 때문이다. 12개의 점을 연결한 다각형의 땅에 단순히 밖으로 경계를 두르고 안을 비워 마당을 만들었다. 그 중심공간인 마당으로 집의 모든 공간을 물리적 또는 시각적으로 연결했다.

 

중정의 커다란 나무 아래에서 언제든 캠핑을 즐길 수 있다. 곡선을 따라 형성된 긴 와이드창은 중정과의 시각적, 물리적 연결을 강화한다.

 

직선보다 곡선이 많은 집  | 삼각형에 가까운 땅 모양을 따라 경계를 만들고, 이는 자연스럽게 집의 외벽이 되었다. 프라이빗한 외부활동이 중요했던 만큼 마당을 만들기 위해 건물의 폭을 결정했고, 그에 따라 비교적 높은 층고와 복층구조를 활용해 집 내부에서는 각각의 공간들을 유기적으로 연결했다. 이를 통해 좁다는 느낌 없이 볼륨감 있는 공간을 계획할 수 있었다.

 

전면 도로에 면한 1층 사무실은 안으로 파 넣어 입구를 만들고 공간의 효율적 활용을 위해 원형 계단을 두었다.

 

‘오롯이’ 가족만을 위한 공간  |  건물의 보여지는 형태는 최대한 단순하게 디자인했다. 단단하게 서 있는 모습이면 충분했고, 안으로 힘을 싣자는 계산이었다. 집은 가족이 가장 많은 시간을 보내는 공간과 독립적인 시간을 보내는 공간으로 나누어 배치하였다. 또한 풍경을 한눈에 보여주기보다 테라스에, 거실 소파에서 보는 고측창에 프레임별로 나눠 담아 계절과 재미를 담고자 했다.

 

2층 테라스에서는 가벽에 낸 개구부를 통해 대지 서측 소나무 숲을 바라볼 수 있다. 차를 마시며 책을 읽는 등 혼자만의 시간을 즐기기 좋다.

 

SECTION & PLAN

 

 


건축가 이영민 _ 디자인랩 수 건축사사무소(DLS Architects)

충북대학교 건축공학과 대학원을 졸업, 무영건축 공채로 입사하여 다수의 국내 및 국외 프로젝트를 수행하였다. 다년간의 실무를 거쳐 2014년 부산에 사무소를 개소하여 ‘단순함 속 다양함’이라는 건축적 사고를 가지고 설계 작업을 하고 있다. 현재 울산대학교 건축학과 겸임교수로 재직 중이다. 051-782-9147 | www.archdls.com


구성_ 신기영

ⓒ월간 전원속의 내집  /  Vol.272  www.uujj.co.kr

20211014091748237l4ge.jpeg

 

월간 <전원속의 내집>의 기사 저작권은 (주)주택문화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복사, 배포는 저작권법에 위배되오니 자제해주시기 바랍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인스타그램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