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과 캠핑을 사랑하는 남자가 지은 담백한 주택 > HOUSE

본문 바로가기


HOUSE

여행과 캠핑을 사랑하는 남자가 지은 담백한 주택

본문

Vol. / 전원속의 내집

전원주택단지의 길 끝에 다다르면 아담한 인상의 주택과 마주한다. 해 잘 드는 따스한 대지 위 반려견과 함께하는 행복한 집.


 

낮은 안채와 본채가 서로 어우러진, 이웃한 인접 대지에서 본 주택. 외부 마감재는 전원주택 단지의 이웃집들에서 볼 수 있는 친숙한 재료를 사용하면서도 단정하고 담백한 느낌을 주고자 했다.

여행과 캠핑을 사랑하는 남자가 평생의 한 번 자신을 위한 집을 짓는다면 어떤 땅을 선택해야 할까. 집 지을 땅을 오랫동안 찾았던 건축주는 전원주택단지 안에서도 동쪽으로 나무가 우거지고 남쪽으로는 농경지를 내려다볼 수 있는 조용한 땅과 인연을 맺었다.

U블록의 가로결과 홍단풍의 배치는 방문자의 시선과 동선을 자연스럽게 출입문 쪽으로 이끈다. 담장은 단풍나무의 배경이자 재활용 분리수거함 등 생활 잡동사니가 나올 주방 뒷마당을 가려주는 역할도 한다.

 

마당에서 본 집의 모습. 건물의 규모와 입면의 재료가 마당의 크기와 어울리도록 설계하였다.

땅을 결정하고 구매하는 데 도움을 주었던 지역 건축사사무소의 지인에게서 건축주를 소개받은 것은 2019년 봄. 화창한 날 방문했던 대지는 낯설지 않은 주택단지의 이웃집들과 옹벽을 뒤로 하고 마침내 펼쳐지는 지평선을 마주한 땅끝의 해방감, 안도감 같은 것이 느껴졌다.

 

(위, 아래)해 질 무렵의 주택 전경. 낮은 안채와 높은 본채가 작은 정원을 두고 연결되어 있다.

집은 북측 인접 대지의 보강토 옹벽과 설계 당시 비어있던 서측 이웃 대지를 고려하여 주로 동쪽과 남쪽을 바라볼 수 있도록 배치하였다. 좋은 풍경을 보고자 앉은 집의 자세를 결정하면서도 곧 이웃이 될 옆 대지와 집을 찾아오는 손님들에게 인사할 수 있는 배려를 집의 첫인상이 되도록 하고 싶었다. 그러기 위해 집의 디자인과 함께 외부 담장 계획을 고려하였다. 담장은 내 땅의 경계와 프라이버시를 보호하기도 하지만, 한켜 안으로 들인 담장은 마당의 용도를 좀 더 명확히 규정하면서도 이웃을 배려하는 젠틀함이 될 수 있다. 단순히 경계 짓는 역할에서 나아가 간결하되 흐름을 만드는 경관 요소가 될 수 있도록 U블록으로 담장을 만들고 조경을 더하여 시퀀스를 이뤘다. 집의 북쪽 담장을 따라 조금 들어가면 홍단풍이 방문자를 맞이한다. 집을 나설 때와 돌아올 때 항상 마주하는 나무 한 그루를 두고자 했다.

반려견과 함께 다양한 활동과 계절을 보낼 프라이빗한 마당. 나지막한 숲을 배경으로, 남쪽의 아름다운 논밭 풍경을 감상할 수 있다. 주방과 다이닝룸에는 밖으로 나가는 문을 설치해 마당의 이용을 고려하였다.

 


HOUSE PLAN

대지위치 ≫ 경기도 용인시
대지면적 ≫ 480㎡(145.2평)   건물규모 ≫ 지상 2층   거주인원 ≫ 1명  + 반려견 1
건축면적 ≫ 92.86㎡(28.09평)   연면적 ≫ 128.85㎡(38.97평)
건폐율 ≫ 19.35%   용적률 ≫ 26.84% 주차대수 ≫ 2대 최고높이 ≫ 8.4m
구조 ≫ 기초 – 철근콘크리트 매트기초 / 지상 – 철근콘크리트
단열재 ≫ 기초 하부 – 압출법단열재 150mm / 외벽 – 비드법단열재 2종3호 190mm / 지붕 – 비드법단열재 2종3호 220mm
외부마감재 ≫ 벽 – 스터코그래뉼 TK301, 삼익산업 루나우드(열처리목재사이딩) / 지붕 – 컬러강판 평이음
담장재 ≫ 6인치 U블록   창호재 ≫ 레하우 PVC 시스템창호
열회수환기장치 ≫ SSK 열회수환기장치   에너지원 ≫ 도시가스
조경 ≫ 그린그라피제이   전기·소방 ≫ ㈜성진티이씨 설비 ≫ ㈜건창기술단
구조설계(내진) ≫ ㈜인터이앤씨   시공 ≫ 건축주 직영(누림건설)
설계 ≫ 건축사사무소 사무소아홉칸
총공사비 ≫ 3억5천만원(설계비 제외 / 에어컨, 열회수환기장치, 부대토목공사, 제작 가구, 조경공사 포함)

SECTION

① 현관 ② 거실 ③ 주방 ④ 다이닝룸 ⑤ 보조주방 ⑥ 보일러실 ⑦ 전실 ⑧ 욕실 ⑨ 안방 ⑩ 드레스룸 ⑪ 사이정원 ⑫ 서재 ⑬ 게스트룸 ⑭ 테라스 ⑮ 복도

 

PLAN

 

2F – 35.99㎡

1F – 92.86㎡


 

따뜻한 느낌의 목재 간살 중문 너머 현관. 집을 나설 때, 생동감 있는 자연의 차경을 즐기며 하루의 여정을 시작하게 된다.

집의 구성은 크게 본채와 안채로 나눌 수 있다. 본채는 2층 규모로 대지의 안쪽에 두고, 안채는 바깥쪽에 배치하여 조금은 이색적인 구성을 하였다. 그 이유는 주로 블라인드를 열고 생활하게 되는 공간을 안쪽에 놓아 이웃과의 프라이버시를 확보하면서 다양한 마당 활동과 차경을 즐길 수 있게 하기 위함이다.

 

(위, 아래) 중문을 지나 오른쪽에 남향으로 시원하게 열린 거실과 창이 있다. 펼쳐진 마당으로 나가는 문을 열면 목수국이 자리한다.

본채는 1층 거실과 주방 및 다이닝룸, 2층 서재와 게스트룸이 주된 활동 공간이 된다. 현관문을 열고 들어오면 동쪽으로 열린 주방·다이닝룸 영역과 남쪽을 보는 거실 영역이 있다. 거실은 대지의 장점인 펼쳐지는 원경이 잔디마당과 어우러지듯 들어온다. 반려견과의 생활을 고려하여 본채의 바닥 마감은 포세린 타일을 선택하였고, 특별히 거실과 화장실 영역에 반려견을 씻기는 독립된 샤워실을 설치하였다.

거실과 가깝지만 분리된 주방을 두고 별도의 보조주방도 계획해주었다. 폭이 넓은 아일랜드는 크지 않은 주방 공간에서 조리대의 여유와 수납을 확보하기 위해 유용하다.

 

건축주와 함께 사는 반려견의 집과 물건을 수납할 공간을 계단 하부에 배치했다. 다이닝룸 앞이라 식사를 하면서도 반려견과 눈 맞춤이 가능하다.

주방·다이닝룸 영역은 2층으로 오르는 계단, 아일랜드 싱크대와 함께 뒷마당으로 연결된 보조 주방이 숨어있는 밀도 있는 구성이지만, 시각적으로 복잡하지 않도록 디자인했다. 

식탁에서 눈을 마주 볼 수 있는 위치에 반려견의 쉘터를 만들었다. 코너창을 낸 다이닝룸에서는 동측 숲의 풍경과 아침 햇살을 맞으며 하루를 시작할 수 있다.


INTERIOR SOURCE

내부마감재 ≫ 벽 – 친환경 수성페인트 / 바닥 – 유로타일 포세린 타일, 한솔원목마루 프라움 욕실 및 주방 타일 ≫ 유로타일 수입 타일 수전 등 욕실기기 ≫ 대림바스 주방 가구·붙박이장 ≫ 제작(메이킹퍼니처) 조명 ≫ MK라이팅, 윤슬라이팅 계단재·난간 ≫ 자작나무 현관문 ≫ 제작 방화단열도어(삼익산업 커널도어 단열현관문으로 교체 예정) 중문 ≫ 미송 간살도어 제작(보강우드) 방문 ≫ 예림도어 데크재 ≫ Wetlook 코팅

 


 

거실에서 안방으로 가는 통로의 창앞에는 앉아 쉴 수 있는 윈도우시트를 마련하고, 맞은편 벽에는 사진이나 그림을 걸 수 있도록 했다.

자작나무로 마감된 계단을 오르면 2층 테라스로 향하는 복도를 두고 남쪽은 방을, 북쪽은 샤워실을 계획했다. 1층과 마찬가지로 서재는 동쪽을, 게스트룸은 남쪽 풍경을 나누어 바라보게 창을 내었다.

안채는 오직 건축주만을 위한 공간인데, 안방과 드레스룸, 욕실을 묶어 거실과 연결하되, 작은복도를 지나도록 하였다. 이 복도는 큰 창을 통해 낮은 꽃과 가까운 마당 풍경을 바라볼 수 있는 사색의 공간이다.

안방에는 드레스룸과 욕실, 이불장이 있는 기능적인 공간과 아침, 저녁으로 빛의 움직임이 고스란히 전해지는 창을 두어 편안한 휴식을 취할 수 있는 아늑한 장소가 된다.

안방은 아늑한 감각을 위해 조도를 낮추고 원목마루를 깔았다. 특이하게도 안방 영역인 안채가 집의 얼굴 역할을 하고 있기 때문에 고측창을 내어 사생활을 보호하면서도 해 질 무렵 노을을 감상할 수 있게 하였다. 남쪽의 길고 폭이 좁은 창은 해가 깊이 닿으면서도 고요함을 해치지 않는다.

집 앞 잔디마당은 반려견이 뛰어놀기 좋도록 켄터키블루그라스를 식재하고, 거실과 다이닝룸에서 직접 마당으로 드나들 수 있게 했다. 본채 앞 데크는 석재 타일을 고려했었는데, 공사예산에 맞추는 과정에서 콘크리트 코팅으로 변경되었다. 다만 추후 석재로 다시 바꿀 수 있도록 마감 레벨의 여지를 두었다.

안방 문을 열고 거실로 향하는 동안 청단풍의 수려한 잎과 그림자, 외벽의 포근한 목재 느낌과 은사초의 부드러움이 느껴진다.

반면, 입면 마감재를 선정할 때는 경제성을 고려했다. 본채에는 직접 손에 닿는 부위에 긴 시간 차분하고 자연스러운 감각을 유지할 수 있는 열처리 목재 사이딩을 적용하였다. 또한, 데크를 따라 알루미늄 처마를 설치하여 일사량을 조절하고, 비 오는 날 처마 아래에 앉아 떨어지는 빗방울 소리를 들으며 여유를 즐길 수 있도록 배려해주었다.

남측 자연 경치와 테라스 쪽 마을 풍광을 함께 누릴 수 있는 게스트룸

설계 전 안채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던 중, 집 마당에 널린 이불빨래를 보며 멍하게 앉아 시간을 보내고 싶다는 건축주의 회상을 듣고 안채 앞에 데크와 조경, 빨랫대를 계획해 실제로 두고두고 애정하는 장소가 되었으면 하는 바람을 담았다.

서재는 책상을 배치하면 ㄱ자 창을 통해 남동측으로 풍경을 담도록 하였다.

봄부터 약 6개월간 설계했던 ‘여행자의 집’은 작년 3월에 착공하여 10월에 사용승인을 받았다. 코로나19로 인해 모두의 일상이 멈추었듯, 건축주 역시 즐기던 여행을 멈추어야 했다. 평범하고 당연했던 하루를 이제 보다 깊고 넓게 느끼고 일궈야 할지 모른다. 여행이 특별한 일상이듯 이집에서의 일상도 여행처럼 특별하게 다가올 수 있어야겠다. 글 : 장정우


건축가 장정우, 박경미 _ 건축사사무소 사무소아홉칸

장정우는 한양대학교 건축전문대학원을 졸업하고 건축사사무소 디자인캠프문박 디엠피에서 실무를 쌓았다. 박경미는 한양대학교 건축전문대학원을 졸업하고 건축사사무소 산, 다인건축에서 실무를 쌓았다. 2014년 사무소아홉칸을 시작하여 좀 더 작은 규모의 건축과 일상을 디자인하고 지역을 기반으로 아름다운 건축적 흔적을 만들어 가고자 한다. 2020년부터 건축사사무소 사무소아홉칸으로 건축 설계, 리모델링 및 인테리어 디자인을 하고 있다.  https://office9kahn.com


취재_ 김연정  |  사진_ 노경

ⓒ 월간 전원속의 내집  / Vol.265  www.uujj.co.kr

20210303065029507mjnb.jpg

 

월간 <전원속의 내집> 의 기사 저작권은 (주)주택문화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복사, 배포는 저작권법에 위배되오니 자제해주시기 바랍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인스타그램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