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각 있는 가족의 힐링 하우스 > HOUSE

본문 바로가기


HOUSE

감각 있는 가족의 힐링 하우스

본문

Vol. / 전원속의 내집

울산 진휴가_ 辰休家

 

도심의 번잡함을 벗어난 마을에 지어진 담백한 치유의 집. 선물 같은 집에 개성과 즐거움을 빼곡하게 채워 넣었다.


 

 

SECTION ① 현관 ② 거실 ③ 주방/식당 ④ 방 ⑤ 안방 ⑥ 드레스룸 ⑦ 욕실 ⑧ 서재 ⑨ 아이방 ⑩ 홈바 ⑪ 발코니 ⑫ 다용도실 ⑬ 세탁실 ⑭ 주차장

 

주택 뒤로는 울창한 대숲이 자리해 늘 푸른 뒷마당을 만날 수 있다. 바람이 부는 날이면 눈과 귀가 모두 즐거워진다고.

건축주 권혜영, 김지용 씨 부부는 각각 사업을 운영하며 바쁘고 치열하게 살아왔다. 고강도 업무는 휴일이 따로 없이 이어졌고, 심지어 출산 후 2주 만에 다시 일터로 돌아왔을 정도였다. 결국은 몸이 많이 상해 한때 병원 신세를 졌어야 했던 혜영 씨. 호전되어 퇴원하고 돌아오는 길에 조심스레 이야기를 꺼냈다. “지금 집을 지어 행복을 잡아야겠다”고. 또한, 아이에게도 더 크기 전에 아파트 놀이터가 아닌 자연이라는 선물을 주고 싶었다.

“양가 부모님 모두 큰돈 들인다며 반대가 심했어요. 하다못해 임대할 수 있는 상가라도 넣으라고요. 하지만, 수익성과 타협하기보다는 우리 가족의 꿈에 최우선으로 집중하고 싶었어요.”

 

테라스쪽 역경사 조적은 비교적 난공사여서 처음에는 벽돌 조적팀에서도 컬러강판 시공을 제안받기도 했다. 수많은 앵글 철물을 일일이 재단해 체결하는 방식으로 경사 부분 시공만 사흘이 넘게 걸렸다.

 

모던하면서도 클래식한 분위기의 현관문. 위로 작은 포치를 만들었다. 수납공간을 여유롭게 담고자 넓게 구성한 현관. 중문은 안팎으로 열려 공간 활용에 유리하다.

시공을 맡은 ‘건축연가’ 정향연 대표를 만난 것도 그 즈음이었다. 부동산중개를 겸업하던 정 대표에게 땅 문의를 한 것이 시작이었는데, 때마침 정 대표도 본인의 집을 짓고 있었기에 자연스럽게 건축 흐름이나 정보 등을 소개하고 공유하게 되었다. 교류 과정에서 확신이 든 부부는 정 대표에게 집짓기를 의뢰했고, 쉽지만은 않았던 8개월을 달려 지금의 주택을 만났다. 입주하는 날, 혜영 씨와 정 대표는 손을 맞잡고 눈물을 흘렸다는 후문이다.

 

주방 겸 식당 공간에서 브런치를 즐기는 가족들. 때론 뒷마당으로 이동해 밖에서도 여유를 즐긴다.

 

화이트톤의 폴리싱 바닥 타일과 웨인스코팅 벽면이 클래식함을 더하는 거실

주택은 앞으로는 개천이, 뒤로는 울창한 대숲이 펼쳐지는 야트막한 언덕에 지어졌다. 외관은 어둡지 않지만, 마냥 가볍지 않은 컬러 톤의 벽돌과 절제된 주택의 파사드를 담아냈고, 여유 있는 면적과 규모로 한결 단단함과 진중함을 드러낸다. 특히 2층 발코니 벽은 앞으로 기울어진 역경사면을 구성해 담백함 속에서도 포인트를 줬다.

두 매스 사이 깊숙한 곳에 자리한 현관을 통과해 1층으로 들어서면 계단을 중심으로 왼편으로 단차를 줘 다른 공간과 구별한 거실과 주방이, 오른편으로는 놀이방과 손님 욕실이 자리한다. 한 공간처럼 묶인 주방과 거실은 일체의 장애물 없이 오픈했는데, 덕분에 집 안 깊숙한 곳에 자리한 주방에서도 마당의 시원스런 풍경을 누린다.

 

2층에서 바라본 스킵플로어. 계단 난간 살 간격은 아이 체구에 맞춰 섬세하게 조정되었다.

 

혜영 씨가 업무를 준비하는 공간인 서재

HOUSE PLAN

대지위치 ▶ 울산광역시 북구    
대지면적 ▶ 451㎡(136.42평)   
건물규모 ▶ 지상 2층 | 거주인원 ▶ 3명(부부 + 자녀 1)    
건축면적 ▶ 191.88㎡(58.04평) | 연면적 ▶ 333.36㎡(100.84평)    
건폐율 ▶ 42.55% | 용적률 ▶ 73.92%    
주차대수 ▶ 2대 | 최고높이 ▶ 10.7m      
구조 ▶ 기초 – 철근콘크리트 / 지상 – 벽 : 철근콘크리트, 지붕 : 콘크리트 평슬래브     
단열재 ▶ 비드법단열재 2종2호 100mm가등급(외단열) 비드법단열재 30mm 가등급(내단열)      
외부마감재 ▶ 외벽 – 공간 아리아 그레이 벽돌, 그래뉼 / 지붕 – 무근콘크리트 위 우레탄방수      
담장재 ▶ 공간 아리아 그레이 벽돌 | 창호재 ▶ VEKA PVC 3중창호 ISS 190mm T/T 82mm 로이 3중유리 47mm(1등급)     
에너지원 ▶ LPG    
조경석 ▶ 이노블록 올드미션, 자연석형 잔디블럭, 우성점토 그레이투톤    
전기·기계 ▶ 드림웍스 | 설비 ▶ 지성설비 | 구조설계(내진) ▶ 모아구조      
설계 ▶ 공간건축사사무소     
시공 ▶ 건축연가 010-6860-6177 https://blog.naver.com/wjdgiddu

 

바는 천장 경사와 소재를 발코니와 동일하게 맞춰 공간 분위기를 이어줬다. 일과가 끝난 후 이 곳에서 한 잔 즐기는 것은 주택에서 가장 즐거운 순간 중 하나.

계단을 오르면 가족의 프라이빗한 공간들이 배치된 2층을 만나게 된다. 2층은 그 안에서도 스킵플로어로 공간을 둘로 구분했다. 조금 낮은 2층에는 서재와 아이방, 바와 테라스를 두었고, 높은 2층에는 침실과 부부가 각각 사용하는 드레스룸, 욕실을 두었다. 그중에서도 아내 혜영 씨의 드레스룸은 가장 많은 고민과 애정으로 채운 공간으로, 가구로 벽을 만든 ‘ㄷ’자형 동선 안에서 각종 장식장과 그간 수집한 아이템들로 채웠다. 혜영 씨는 “이 집에서 가장 ‘플렉스’한 공간”이라며 “집짓기 과정에서 최대한 효율성을 따지더라도 한두 공간만큼은 아낌없이 애정을 쏟고 싶었다”고 수줍게 소개했다.

 

아직은 어려 활용도가 많지는 않지만, 아이방. 옅은 파스텔톤의 밝고 심플한 마감에 독특한 새 모양 조명으로 가벼운 포인트를 줬다.

 

혜영 씨가 그동안 꾸던 꿈을 구체화해 만든 전용 드레스룸. 기본 드레스룸과 분리해 안방 규모만큼을 부여한 공간으로, 양개형 도어를 달아 고급스러움을 더했다.

독특함으로 가득한 실내지만, 기본에도 충실했다. 내·외단열 모두 기준 이상으로 적용한 것은 물론, 창호 성능에도 상당히 신경을 썼다. “올해 연이은 태풍에도 전혀 문제 없었다”는 부부는 “창호는 가격대가 높아 처음 집짓기를 접할 때 놀라는 부분 중 하나지만, 아파트와 가장 체감차이가 큰 부분이기도 하다”면서 가능한 선에서 좋은 창호를 선택할 것을 권했다.

INTERIOR SOURCE

내부마감재 ▶ 벽 – 친환경페인트, 신한 실크벽지 / 바닥 – 구정마루 프리미엄 쉐브론, 폴리싱타일         
욕실 및 주방 타일 ▶ 스페인 수입 타일, 폴리싱타일, VT 쪽마루타일     
수전 등 욕실기기 ▶ 아메리칸스탠다드, 바스코리아            
주방 가구 ▶ 굿모닝주방가구   
조명 ▶ MK조명               
계단재·난간 ▶ 멀바우 + 환봉난간      
현관문 ▶ 코렐 독일식 단열 현관문     
중문 ▶ 대성 스윙도어     
방문 ▶ 예림도어 + 헤펠레 손잡이    
붙박이장 ▶ 제작 가구(크림화이트 도장)     
데크재 ▶ 방킬라이 19mm

필요한 가구만 두어 담백한 안방. 대신 코너창에 드리우는 풍경이 공간을 풍성하게 한다.

 

반투명 유리도어로 개방감 있는 욕실. 대신 변기는 벽 너머에 두어 복도에서 바로 보이지 않게 배려했다.

 

PLAN ① 현관 ② 거실 ③ 주방/식당 ④ 방 ⑤ 안방 ⑥ 드레스룸 ⑦ 욕실 ⑧ 서재 ⑨ 아이방 ⑩ 홈바 ⑪ 발코니 ⑫ 다용도실 ⑬ 세탁실 ⑭ 주차장

 

외출 준비에 나서는 가족. 스마트폰으로 조작되는 자동문을 설치해 출입이 간편하다.

이제 입주한 지 5개월. 지금도 여전히 직장과 집을 오가는 바쁜 나날이지만, 집에서 오롯이 누리는 휴식 덕분에 일상은 훨씬 윤택해졌다. 부부는 주중 저녁에는 바에서 가벼운 한 잔으로 하루를 마무리하고, 주말에는 정원을 가꾸거나 뒷마당에서 아이와 물놀이를 한다. 출근하기 전 드레스룸에서 하루의 시작을 준비하는 시간은 혜영 씨가 꼽는 주택의 즐거움 중 하나가 됐다.

“예전에는 주말마다 나갈 생각에 바빴는데, 이제는 고급 펜션이나 호텔도 부럽지 않다”는 부부. 앞으로는 옥상 데코레이션이 남았다며 어떻게 꾸며야할지 고민이라는 그들의 모습에서 전원주택이 주는 여유의 힘을 새삼 실감하게 된다.

 


취재_ 신기영  |  사진_ 변종석

ⓒ 월간 전원속의 내집   /  www.uujj.co.kr

 

20201023053027335zcnr.jpg

 

월간 <전원속의 내집> 의 기사 저작권은 (주)주택문화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복사, 배포는 저작권법에 위배되오니 자제해주시기 바랍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인스타그램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