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옥 알아보다 매력에 빠졌어요".. 별채가 있는 울산 중목구조 주택 > HOUSE

본문 바로가기


HOUSE

"한옥 알아보다 매력에 빠졌어요".. 별채가 있는 울산 중목구조 주택

본문

Vol. / 전원속의 내집

울산 중목구조 주택

단순하고 간결한 외관을 구현하기 위해 역설적으로 수많은 사전 계획과 시공 디테일이 집약된 집. 선진화된 최신 기술을 적용하되, 그 형태와 공간에 있어서는 국내 상황과 건축주의 라이프스타일을 반영한 한국형 중목구조 주택를 만났다.

 

 

담백하고 정적인 도로 쪽 입면과 달리 마당을 향한 모습은 발코니와 창들로 경쾌한 느낌이다. 관리가 쉽지만 자칫 올드해 보일 수 있는 세라믹사이딩은 노출된 목재 처마와 조화를 이루어 재료의 재발견이라 할 정도로 색다른 분위기를 낸다.

 

한옥 알아보다 빠진 중목구조의 매력

1층 업무 공간, 2층 살림집인 전형적인 도심 상가주택에서 17년 가까이 살아왔던 부부. 전원에서 살기엔 아직 조금 이르다고 생각했지만, 남편의 오랜 로망인 데다 차로 출퇴근 10분 거리에 맘에 드는 땅을 발견해 과감히 실천에 옮기게 된다.

콘크리트 주택은 이미 경험해 봤기에 다른 구조를 고민하던 이들은 처음에는 한옥을 지어볼까 궁리했다고. 그 과정 중에 설계자로 울산대학교 김범관 교수를 만나면서 중목구조에 대해 알게 되었고, 자연스럽게 그 매력에 빠졌다.

중목구조는 한옥과 마찬가지인 기둥-보 구조로, 설계가 확정되면 자재를 전자동 기계로 사전에 재단(프리컷)해 현장에서는 조립만 하면 되는 것이 특징이다. 가공한 자재를 정해진 위치와 순서에 따라 짜맞춰 숙련도에 따라 품질이 달라질 염려가 없고, 설계 당시 지진과 친환경 문제가 사회적으로 화두였던 터라 선택하지 않을 이유가 없었다. 구조재가 실내로 노출되어 그 자체로 인테리어가 되는 것도 마음에 들었다.

 

EXTERIOR


기존에 있던 40년이 넘은 소나무를 살리는 방향으로 매스를 배치하고 정원을 바라보는 긴 경사지붕을 앉혔다.

 

안방과 거실 사이 외부 공간의 곡선 벽을 따라 드리워진 루버형 처마의 그림자

 

대문 없는 집의 출입 하부 공간 모습. 목재로 마감한 천장에 자체 제작한 조명을 설치하고, 주택과 정원 사이 둘레에는 침목을 활용해 툇마루를 재해석한 벤치를 두었다.

SECTION

 

① 주방 ② 욕실 ③ 가족실 ④ 서재 ⑤ 거실

 

1F INTERIOR

 

길이 방향으로 배치된 계단과 브리지가 입체감 있는 내부를 완성한다.

 

주방은 냉장고, 세탁기를 비롯한 가전제품과 수납장을 벽면에 몰고 슬라이딩 도어를 달아 깔끔하게 구성했다.

 

대부분 가구는 기성품 대신 설계 시 디자인한 붙박이장 및 제작 가구가 설치되었다.

 

 

(위, 아래) 주방에서 안방 복도를, 복도에서 주방을 바라본 모습. 곡선 벽이 실내에 독특한 풍경을 연출한다.

 

두 개의 세면대와 용도에 따라 각각 분리해 여유롭게 구성한 욕실. 높은 층고, 상부의 파란 벽과 천창이 시원스럽다.

 

2층으로 연결된 별 채, 대문 없는 집 등 독특한 평면 구성

집의 배치는 대지의 조건과 건축주의 라이프스타일을 기준으로 계획되었다. 이미 대지에 있던 소나무를 바라보는, 안마당을 가진 ‘ㄷ자 구조는 도로를 향해 외부 공간을 확보하는 일반 집들과 달리 프라이빗한 정원을 향해 열어 활용도가 높다. 또한, 아침 일찍 일을 시작하고 오후 4~5시쯤이면 귀가하는 부부의 일과에 맞춰 오후에 자연광을 느낄 수 있도록 남서향의 배치를 택했다.

한편, 이 집에서 주목할 특징 중 하나인 별채 공간은 장성한 자녀의 거처로, 외부를 사이에 둔 독립적인 공간이면서 2층에서 하나로 이어지는 독특한 구성을 갖는다. 분리된 1층과 연결된 2층은 입면에도 영향을 주는데, 대문이 없어 정원으로 시선은 통하지만, 함부로 들어가기는 어렵게 만드는 묘한 공간감을 형성한다.

오롯이 가족에 맞춘 공간 계획, 넓은 경간 확보, 필로티 구조 역시 구조의 자유도가 높은 중목구조이기에 수월하게 진행할 수 있었다.

 

노출된 구조재 자체가 인테리어 요소가 되어주는 것이 중목구조의 매력. 여기에 통합형 거실 및 주방은 층고를 지붕까지 높여 개방감이 느껴진다.

 

HOUSE PLAN

대지위치 울산광역시 울주군
대지면적 496㎡(150.04평) | 건물규모 지상 2층 | 거주인원 3명(부부 + 자녀1) |
건축면적 187.33㎡(56.66평) | 연면적 179.37㎡(54.25평)
건폐율 37.16% | 용적률 36.16%
주차대수 1대 | 최고높이 6.4m

구조 기초 - 철근콘크리트 매트기초(오토 레벨링) / 지상 - 중목구조 120각(벽), 경골목구조 2×12 S.P.F 구조목(지붕)
단열재 경질우레탄폼
외부마감재 외벽 – 릭실 세라믹사이딩(루이나드론테 화이트) / 지붕 – 컬러강판
담장재 강돌 조적 쌓기
창호재 EXCEL SHANON 트리플 수지 목구조 전용 시스템창호
철물하드웨어 KURE TEC 철물공법 드리프트핀 결합
환기장치 자연통풍의 중앙 집중식 자연환기(1등급) J BECK(일본)
구조 서로가설계사무소 | 토목 시온토목설계사무소

내부마감재 벽 - LG하우시스 디아망 실크벽지 / 바닥 - LG하우시스 강그린수퍼 그레이스월넛 친환경 강마루
욕실 및 주방 타일 천연 대리석타일(어반데코 임지묵 010-7682-0034)
수전 등 욕실기기 수입 제품(어반데코)
주방 가구 리바트 키친 | 조명 T5 제작등 + LG LED 직부등
계단재, 난간 CLT + 미송 제작 난간
현관문 코렐도어 | 중문 영림 3연동 도어 금속자재 + 도장 | 방문 현장 맞춤 제작
붙박이장 리바트 + 현장 제작
데크재 철도침목

시공 건축주 직영 + 울산대학교 공간건축연구실(신승찬 010-7369-0607, 김지선, 김예인) + 니드텍F
설계 울산대학교 김범관 010-8519-2412 www.kimbeomkwan.com

 

2F INTERIOR

 

 

 

(위에서부터) 2층은 아늑한 서재와 1층 별채로 이어지는 사랑방 등 가변적인 공간들로 채웠다. 아내는 면적이 크진 않지만, 창을 최소화하고 벽으로 감싼 구조의 포근한 서재를 가장 좋아하는 공간으로 꼽았다.

 

실내에 생기를 더하는 2층 테라스. 건식 타일로 마감하고 홈통에서 물이 넘치지 않도록 가장자리에 흰색 자갈을 채웠다.

 

PLAN

1F – 109.01㎡ / 2F – 70.36㎡ /// ①현관 ②거실 ③주방 ④드레스룸 ⑤욕실 ⑥침실 ⑦사랑방 ⑧가족실 ⑨서재 ⑩테라스

 


이 집에 적용된 시공 포인트

 

 

 

 

중정 부분은 기둥이 외부로 노출되어 독립기초를 적용하고, L 앵커로 서로 다른 재료인 기초와 골조를 긴결시켜 주었다. 목조주택의 경우 벌레와 해충에 의해 구조체가 훼손될 수 있는데, 약품 처리된 벌레 방충 시트를 기초와 토대 사이에 시공해 벌레의 접근을 방지했다.

 

2 / 노출처마 – 방수와 열교 차단이 관건

 

한옥의 처마를 현대적으로 해석한 노출 처마. 이를 구현하기 위해 건물 구조체와 처마가 만나는 부분에 열교나 누수가 생기지 않도록 섬세한 물끊기 디테일이 필요했다. 또한, 외부에 노출된 처마의 목재가 햇빛이나 습기에 영향을 받아 변형이 생기지 않도록 상부 1/3에 해당하는 부분을 철물로 덮어주었다.

 

 

목조주택의 특성상 방수 문제로 평지붕 또는 노출 발코니 적용이 쉽지 않다. 이를 보완하기 위해 건식 발코니를 계획했다. 방수시트와 부식되지 않는 특수 합성 강판을 이용한 금속 방수 기법으로, 일본에서는 모듈화된 제품으로도 많이 쓰이고 있다. 마감용 타일은 강판 위에 고정하지 않고 탈부착이 가능한 형태다. 청소가 용이하며, 유입된 물이 선홈통을 넘지 않도록 흰 자갈을 넣었다.

 


 

 

취재_ 조성일  |  사진_ 윤준환

ⓒ 월간 전원속의 내집  / Vol.259  www.uujj.co.kr

 

20200907060150260ohzs.jpg

월간 <전원속의 내집> 의 기사 저작권은 (주)주택문화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복사, 배포는 저작권법에 위배되오니 자제해주시기 바랍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인스타그램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