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터와 주거가 공존하는 오피스 하우스 > HOUSE

본문 바로가기


HOUSE

일터와 주거가 공존하는 오피스 하우스

본문

Vol. / 전원속의 내집​

따뜻한 외관과 모던한 인테리어, 편안한 거주 공간과 활용도 높은 작업실의 조화로운 만남을 위하여.


 

어쩌면 재택근무의 비중이 높아질지도 모르는 앞으로의 시대. 집짓기를 앞둔 건축주들에게 고민이 하나 더 늘었다. 여기, 일터와 주택의 아름다운 조화를 기대하며 지은 집이 입주를 기다리고 있다.

 

 

2 한 개 층 차이가 나는 경사진 땅. 묻힌 부분은 콘크리트조로, 지상층은 목조로 지었다. 남향 빛을 충분히 받으면서 프라이버시를 보장받을 수 있도록 한 중정 구성이 특징

 

 

오래전부터 마당 있는 집을 꿈꾸며 책과 잡지를 섭렵하던 건축주. 많은 사람이 그러하듯 경제적인 여력, 현실적인 조건 등을 이유로 차일피일 그 시작을 미루곤 했다. 4년 전 갑작스러운 교통사고를 당하기 전까지 말이다.

몇 년간 치료를 받으며 더 이상 꿈을 나중으로 미루지 않기를 결심하고, 평소 눈여겨봤던 건축가인 올리브아키 김정희 대표에게 러브콜을 보냈다. 남다른 안목과 감각적인 설계로 본인 집을 짓고 사는 것이 인상적이었다.


HOUSE PLAN

대지위치 ▶ 경기도 용인시 | 대지면적 ▶ 198.00㎡ (59.89평) | 건물규모 ▶ 지상 3층 건축면적 ▶ 98.10㎡ (29.68평) | 연면적 ▶ 192.09㎡ (58.10평) 건폐율 ▶ 49.55% | 용적률 ▶ 97.02% | 주차대수 ▶ 1대 | 최고높이 ▶ 9.91m 구조 ▶ 기초 - 철근콘크리트 줄기초 / 지상 – 철근콘크리트구조(1층) + 경량목구조(2,3층) 단열재 ▶ 그라스울 가등급 | 외부마감재 ▶ 외벽 - 스터코 / 지붕 – 테릴기와 창호재 ▶ 피마펜 8000 독일식 시스템창호(에너지효율등급 1등급) 에너지원 ▶ 도시가스 | 전기·기계 ▶ 우성전기 | 설비 ▶ 청수설비 구조설계 ▶ 지우건축사사무소 | 시공 ▶ 건축주 직영 설계 ▶ 올리브아키 010-2534-7941 www.olivearchi.com

INTERIOR SOURCE

내부마감재 ▶ 벽 – 제일벽지, LG하우시스 벽지, DID벽지, 친환경페인트, 파벽돌 / 바닥 – 원목마루, 강마루, 폴리싱타일 욕실 및 주방 타일 ▶ 폴리싱타일, 모자이크타일, 점토타일, 마블타일 수전 등 욕실기기 ▶ 보보코퍼레이션, 대성금속 │ 주방 가구 및 붙박이장 ▶ 제작 가구(ando) 조명 ▶ 신주브론즈 펜던트, 신주갓등, 110타공 매입등 │ 계단재·난간 ▶ 멀바우 + 스틸 현관문 ▶ 오크원목 유럽직수입(실크로드) │ 중문 및 방문 ▶ 재현하늘창 데크재 ▶ 방킬라이 18mm + 방부목 21mm

SECTION

 

① 현관 ② 사무실 ③ 창고 ④ 데크 ⑤ 서재 ⑥ 주방 ⑦ 거실 ⑧ 다용도실 ⑨ 욕실 ⑩ 침실 ⑪ 가족실 ⑫ 복도

PLAN

 

 


 

 

 

3,4 하부를 비우고 바닥 타일을 연장해 넓어 보이는 현관. 바로 옆 벽면 가득 책장을 짜고 중정 쪽으로 창을 낸 미니 서재가 자리한다.

 

 

“원래는 다른 땅을 보러 가기로 했어요. 가는 길에 한 번 들러나 보자 해서 왔다가 완전히 반했죠. 작고 경사가 있어 남들은 선호하지 않을 수 있는데, 저는 일터와 주거 공간을 처음부터 계획했으니까 딱이었죠.” 마치 운명처럼 땅을 만났고, 1층에 공예 쇼핑몰 사무실을, 2, 3층에 주거 공간을 두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다음부터는 김 대표에게 배턴을 넘겼다.

  

 

6 전실에서 곧장 지하로 내려갈 수 있도록 계단실을 두어 업무 관련 손님이 와도 주거 공간은 침해받지 않는다.

 

 

김 대표는 인접한 땅이 서로 붙어 있고 추후 다른 집들도 생길 것을 고려해 채광과 프라이버시를 모두 누릴 ‘ㄷ’자 중정주택을 제안했다. 또한, 3층 규모의 건물이 대지면적에 비해 웅장해보이지 않도록 데크, 발코니 등 외부 공간을 설치하고 매스를 분절했다. 덕분에 휴먼스케일에 맞는 아담한 외관을 갖췄다.

 

 

7 스페니쉬 기와와 스터코 마감으로 완성한 유행을 타지 않는 외관

 

 


ISOMATRIC

 

 


 

 

 

8,10 현관과 주방을 잇는 복도. 공용으로 쓰는 곳은 군더더기 없이 마감해 각 공간이 잘 드러난다.

 

 

사무실과 주거가 같은 건물에 있되, 물리적인 분리를 원한 건축주. 지하 공간은 1층으로 건축 허가를 받아 1/2 이상 묻혀야 하는 조건에서도 자유롭도록 조치를 취했다. 이는 더 많은 면이 지상으로 열리게 되어 자연 채광이 가득한 근무 조건을 가능케 한다.

 

 

9 하부장과 상부장을 투톤으로 나누되, 타일 벽 컬러와 맞춰 조리 공간이 더 넓어 보인다.

 

 

한편, 1층은 여느 주택처럼 공용 공간을 중심으로 구성되었다. 현관을 통해 들어오면 넉넉한 전실과 높은 층고의 거실 겸 주방이 복도로 연결된다. 그사이에 놓인 데크는 실내에 쾌적함을 보탠다. 전형적인 아파트 평면을 탈피하고 싶어 한 건축주에게 알맞은 동선이다.

전문가를 신뢰한 건축주는 실내에 대해서도 명료하게 요청 사항을 전했다. 장서를 담을 수 있는 공간과, 쇼핑몰 촬영을 위한 배경이 있을 것. 집짓기도, 편집디자인도, 사업도 책으로 독학한 성실한 건축주는 집에 책이 많았다. 건축면적이 제한적이라 여유로운 서재 공간은 마련하기 어려웠지만, 현관 옆에 별도의 알파룸을 만들어 미니 서재로 쓰기로 했다. 공간을 빙 둘러 책장을 짜고 독서 테이블에 앉으면 창을 통해 중정을 마주하는 자리다.

 

 

 

11,12 2층은 침실 3개와 욕조가 있는 욕실 등으로 채워졌다. 1층 주방의 층고를 높이면서 2층에 단차가 생겼고, 자연스럽게 자녀들 공간으로 구분되었다.

 

 

 

13,14 가족 구성원 각각 좋아하는 색으로 꾸민 침실. 지붕 경사면을 최대한 살려 독특한 공간감을 경험한다.

 

매주 신상품을 촬영하고 업로드해야 하는 일정상 포토존이 꼭 필요한 상황. 아파트에 살 땐 코너에 작게 꾸민 게 고작이었지만, 단독주택은 여지가 많다고 여겼다. 다채로운 색상의 벽은 물론 윈도 시트나 창문까지 훌륭한 사진 배경이 된다. 그 외 부분은 가급적 흰색으로, 군더더기 없이 깔끔하고 중립적인 톤을 유지했다.

“집을 짓는 과정은 책으로 읽을 때보다 훨씬 재미있었어요. 기초, 단열 등 내실을 먼저 갖추고 인테리어는 나중에 더하라는 김 대표의 태도가 큰 도움이 되었죠.”

 

15 방과 방 사이에 마련한 미니 가족실. 10년 가까이 함께 해 온 반려묘들을 위해 특별하게 꾸며 줄 예정이다.

 

이제는 사무실에 재료를 두고 퇴근해 집에서 하려고 했던 작업에 허탕 치지 않아 좋고, 근무 중 기분을 전환하고 싶을 때 자투리 화단을 가꾸면 되지 않을까 기대한다는 건축주. 집짓기를 통해 일터와 주거 두 마리 토끼를 현명하게 잡았지만, 퇴근 시간이 없어지지 않을까 하는 행복한 걱정만이 남았다.


취재 _조성일, 사진 _변종석

ⓒ 월간 전원속의 내집 / Vol.255 www.uujj.co.kr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인스타그램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