셰어하우스 말고 코리빙하우스 > HOUSE

본문 바로가기


HOUSE

셰어하우스 말고 코리빙하우스

본문

Vol. / 전원속의 내집​

 

노란 벽돌 건물이 20여 년 만에 안부터 밖까지 옷을 싹 갈아입었다. 젊어진 외관과 함께 최신 트렌드를 반영한 주택의 모습으로.

 

 

 

계단실을 중심으로 대칭 배치해 내부가 유추 가능했던 원래 건물에서 경계를 모호하게 구분하고 세련된 그레이 컬러로 마감한 현재 모습

 

 

 

지하층의 입주민 공용 라운지. 카페에 가는 대신 친구와 차 한 잔 하거나 스터디 모임을 하기에도 좋다.

 

 

건축주가 군 제대 후 결혼 전까지 살던 서울 양재동의 황금빌라. 반지하, 1층, 2층 각 4가구, 최상층 2가구 총 14가구가 살던 전형적인 다가구주택이었다. 몇 년 전 아버지의 건강 악화로 집 관리 문제가 대두되었고, 새롭게 고쳐서 써 보자는 결론에 이르렀다. “단순한 공사가 대수선으로까지 범위가 확대된 데는 반지하의 영향이 컸어요. 10년 동안 살던 이전 세입자가 나가고 보니 주거조건이 생각보다 열악해 놀랐거든요.”

지하 임대를 최소화하려면 사라진 월세를 충당할 대책이 필요했던 상황. 처음엔 평소 관심이 많던 셰어하우스를 만들까 생각했었다. 그러다 양재역 인근 직장인 수요를 고려할 때, 화장실을 남과 같이 쓰는 건 적절하지 않다 생각해 ‘코리빙하우스’로 방향을 틀었다. 코리빙하우스는 본인 방은 따로, 커뮤니티 시설은 함께 누리는 일종의 공유주택으로 도심 인프라와 직주 근접을 중요시 여기는 요즘 직장인들에게 점점 인기를 더해가는 주거양식이다.

 

BEFORE

노란색 벽돌을 써 이름 붙인 (구)황금빌라의 모습. 전형적인 다가구주택의 외관을 가졌다.

 

입주민이라면 누구나 쓸 수 있는 공용 주방. 주방 가구 끝에는 냉장고도 구비되어 있다.

 

 

 

원하는 영상을 큰 화면으로 볼 수 있는 시청각실

 

 

덴마크 코하우징을 시작으로 영국의 런던 콜렉티브 코리빙하우스, 미국의 어반 코리빙이 대표적이며 국내에서도 대기업 코오롱이 만든 커먼타운, SK D&D의 테이블, 패스트파이브의 라이프온투게더 등이 새로운 주거 실험에 동참하고 있다. 개인이, 그것도 소규모 건물로 코리빙하우스에 도전하는 것 자체가 쉽지는 않을 터.

대기업의 코리빙하우스가 컨시어지 서비스와 적극적인 커뮤니티 프로그램으로 100만원을 호가하는 월세를 받는다면, 치선 씨는 작은 규모라서 가능한 장점을 살리는 것으로 차별화했다. 우선 가장 중요한 월세를 인근 신축 원룸 시세에 맞췄다.

여기에 지하층에 공용 라운지 및 미니 주방과 시청각실 등을 두고 주거공간은 1, 2층에 주로 배치하면서 수납에 공을 들였다. 층별로 4-4-4-2였던 가구수는 1-6-6-1로 재편성해 규모는 늘리지 않으면서 현실적인 면적을 확보했다. 좁은 계단실 대신 건물 전체에 보이드를 내어 만든 복도는 소통과 방범에 방점을 찍은 건축주의 의도가 엿보인다.

 

PLAN

 

 

 

방범과 쾌적성, 자연스러운 커뮤니티를 위해 순환형 복도로 출입 공간을 계획하고, 지하에서 2층까지 보이드를 내 개방감을 더했다.

 

 

 

대수선 과정에서 단열과 결로 문제 등에 특히 더 신경 쓴 반지하 임대세대. 다른 층에 비해 조금 더 넓게 계획되었다.

 

 

 

전용면적 6~7평 내외의 1, 2층 임대세대. 주변 신축 건물 동향을 살펴본 뒤 기본에 충실해 내부를 채우고 최대한 수납력을 높이고자 애썼다.

 

 

그러나 그 과정은 결코 순탄치만은 않았다. 믿고 맡겼던 현장소장이 공사 도중 현장을 통제하지 못해 막심한 피해를 입힌 것. 결국 정해진 예산을 훌쩍 넘어 공사를 마무리해야 했고, 이는 건축주와 아내 두 사람에게 큰 상처를 남겼다. 토지비가 들지 않아 불행 중 다행이었다고 지금도 두 사람은 가슴을 쓸어내린다.

이러한 사정까지 아는 인근 부동산 중개인들도 ‘왜 지하를 그냥 놀리느냐, 작은 방이라도 두면 10만원이라도 세를 받을 텐데’라며 아쉬움을 표한다고. 집짓기의 냉혹함을 뼈저리게 느낀 건축주는 그럼에도 코리빙하우스의 가치를 믿는다며 마지막 말을 남긴다.

“코리빙하우스가 당장 대세가 되지는 않겠지만, 원하는 수요는 분명 있다고 봅니다. 점점 서비스업에 가까워지는 프리미엄 임대사업군과 효율성만 극도로 올린 시장으로 양분되는 가운데, 이곳이 입주민끼리 느슨하게 커뮤니티를 맺는 공간이 되길 바랍니다.”

 

 

최상층에 위치한 주인세대 거실. 수납을 위해 양쪽 벽면에 붙박이장을 설치하고 미니 평상과 같은 윈도 시트를 두었다.

 

 

 

방과 방 사이에 통로를 중심으로 세면대와 변기실, 욕조를 나란히 배치했다.

 

 

취재협조 아우룸빌 www.aurumvill.com

취재 _ 조성일 사진 _ 변종석

ⓒ 월간 전원속의 내집 / www.uujj.co.kr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인스타그램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