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식 오픈형 세면대, 보기만큼 유용할까? > REPORT

본문 바로가기


REPORT

건식 오픈형 세면대, 보기만큼 유용할까?

본문

Vol. / 전원속의 내집​

 

 

 

손씻기가 필요한 동선 상에 두는 것으로도
습관 형성에 도움돼

 

GOOD IDEA

* 가장 큰 장점은 역시 아침 시간 등 바쁜 상황에 동선을 분리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안에서 화장실을 쓰고 있더라도 바깥 세면 공간에서는 세수나 양치 등을 할 수 있어 시간 절약에 큰 도움이 됩니다.

* 곰팡이, 냄새 등의 상당수 원인은 습기입니다. 욕실에서 가장 수분을 수시로 사용하는 세면대만 바깥에서 사용하는 것으로도 물기로 인한 꿉꿉함은 훨씬 덜합니다.

* 방수 처리에 대한 부담을 덜 수 있습니다. 습식 공간은 방수공사를 해야 하는데, 아무리 방수를 잘했더라도 방수해야 하는 면적이 넓어질수록 방수층이 언젠가 깨질 확률이 높습니다. 애초에 물 닿는 곳을 줄이는 게 최선의 방수입니다.

* 배관은 미리 계획해야겠지만, 다이닝이나 파우더룸, 복도 등 동선상에 건식 세면대를 두면 수시로 손씻기가 수월합니다. 또한, 욕실에 할애할 면적이 충분하지 않은 경우에도 자투리 공간 등에 세면대를 건식으로 빼놓으면 좀 더 여유가 생깁니다.

 

BAD IDEA

× 오픈 건식 세면대를 만들면서 원목 하부장과 탑볼을 함께 쓰기도 하는데, 사용하다보면 탑볼과 하부장 사이에 물이 스며들 수 있습니다. 그때그때 닦아내도 오래 쌓이면 손상으로 이어질 수 있습니다.

× 욕실이나 주방 등 원래 배관이 들어가는 곳에 설치되는 세면대라면 괜찮지만, 완전히 별개의 장소에 설치할 계획이라면 배관 설계도 잘 챙겨야 합니다. 다소 공사가 번거로워지는 것도 염두에 두어야겠습니다.

× 건식 세면대라고 해서 평소 동선에서 지나치게 외딴곳에 설치하면 애써 만들어놓고도 오히려 사용률이 낮아집니다. 세면대는 배수구와 수도관이 연결되어, 한 번 설치하면 장소가 불편하다고 옮기는 것이 어렵습니다. 따라서 신중하게 설치를 결정해야 합니다.

× 세면대는 물을 쓰는 설비인만큼 환기가 원활하지 않은 구석진 곳은 습하게 만들 수 있습니다. 또한, 기본적인 청소나 배수구 관리 등이 필요하고 오랫동안 사용하지 않으면 예상치 못하게 하수구 냄새가 올라올 수 있는 등 불편이 생길 수도 있습니다.

취재 _ 신기영 | 일러스트_ 라윤희

ⓒ 월간 전원속의 내집 / Vol.253 www.uujj.co.kr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인스타그램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