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심 스튜디오형 주택, 화분 스타일링 > HOUSE

본문 바로가기


HOUSE

도심 스튜디오형 주택, 화분 스타일링

본문

Vol. / 전원속의 내집​

현관 입구와 폴딩도어 전면, 사무실 내부에도 식물의 생기를 불어넣는 모던 팟 스타일링.





PICK UP!



이번 호 주인공은 1~2층은 사무 공간, 3층 이상은 주택으로 쓰는 서울 명륜동의 ‘달_놀이집’이다.(본지 2017년 4월 소개, ADMOBE건축사사무소 설계)





DESIGN PLAN

HOUSE  |  대지면적 91.97㎡에 지하 1층부터 지상 4층까지 지어진 건물로 사무실과 주거 공간을 같이 쓰고 있다. 외벽은 아이보리 톤의 미장 마감 처리로 깔끔하나 자칫 단조롭게 느껴질 수 있다.  

POT  |  사무실 입구와 대문에는 단순한 식재를 위해 기본형 토분으로, 층고가B높고 공간이 넓은 사무실 공간에는 좀 더 대담한 형태나 컬러의 화분을 골라서 포인트를 주었다.  

DESIGN  |  단풍나무와 자엽국수나무는 심플하게 선을 살려 사무실 현관에 놓고, 대문에는 흰꽃이 피는 소조조팝과 무늬말발도리를 심은 뒤, 키가 낮은 사초를 깔았다. 둥근 형태의 화분은 선이 아름다운 피나타 라벤더와 유포르비아 다이아몬드 프로스트로 시원하게 심었다.



PICK 01 | 실내 생화 오브제
+ 네덜란드산 친환경 플라스틱 화분으로 자외선에 강하고 재활용이 가능하다. 그린 베이직 탑 플랜터, 체리(23cm, 30cm), elho

어두운 잿빛 톤의 사무실 공간에 활력을 주는 포인트로 컬러풀한 화분 오브제를 사용했다. 물구멍이 없어 다용도로 사용할 수 있는데, 식물을 포트째 넣어서 기르거나 생화나 드라이플라워를 담아 연출하면 좋다.

1. 털 수염풀 다용도로 쓰기 좋은 25㎝ 지름의 화분에 털 수염풀과 사무실 소품을 담아 무심한듯 스타일링한다.  
2. 토끼꼬리(바니테일) 베란다에서 파종부터 시작해 키울 수 있는 식물이다. 보송보송한 질감과 귀여운 모양으로 아이들에게 특히 인기가 많다.



관리법  생화라면 포트째 화분에 담아 물주기 간격에 맞춰 저면관수식으로 서서히 물을 주거나, 포트를 분리해 물을 흠뻑 주고 제법 마르면 다시 화분에 담는 식으로 관리한다.





PICK 02 | 사무실 현관 입구
+ 이태리 테라코타 토분으로 전형적인 화분의 이미지를 고급스럽게 표현했다. 바소 알토, 모카 색상(40cm, 36cm), Deroma

진입로 없이 현관으로 바로 향하는 짧은 길목에, 깔끔한 토분과 단순한 식재로 시선을 채운다. 출입구 통행에 불편을 주지 않도록 볼륨감보다는 선이 아름답고 폭이 좁은 나무를 고른다. 특히 녹색이 무성한 초여름에는 자엽식물을 심으면 전체 분위기를 정돈시키기에 좋다. 단풍나무와 자엽국수나무를 선을 살려 심고 자칫 심심할 수 있는 화분 위로 운간초와 톱풀(미니)을 채운 후, 이끼를 덮어 동양적인 분위기를 낸다.

1. 단풍나무 흰 벽에 단풍나무의 색깔과 잎 모양이 강조되어 더욱 눈길을 끈다.    
2. 운간초 바위취과의 식물로 장마철의 습기 관리만 잘하면 옆으로 번져 화분을 가득 메운다.      
3. 자엽국수나무 줄기를 잘라보면 국숫발 같이 보여 국수나무로 불린다. 줄기와 자엽이 많아 아름답고, 2m 정도 높이로 자라 정원에 심으면 다른 식물들과 잘 어울린다.      
4. 노란달빛 서양톱풀 서양톱풀의 원예종으로, 15cm 내외의 작은 키 다년초이다. 샛노란 꽃이 오랫동안 피고 잎색도 예뻐 정원 모퉁이나 화분에 심으면 좋다.




관리법  신선하고 통풍이 잘 되는 반양지에 두고, 과습을 피해 기른다. 자엽국수나무는 자라면서 줄기가 많아지고 휘어질 수 있으니 가끔 전지 작업을 하여 수형을 만들며 감상한다.





PICK 03 | 사무실 그린테리어
+ 실내 공간에 연출하기 좋은 기능성 화분으로, 바닥에 물구멍이 없어 다양한 용도로 사용 가능하다.  비포소프트 에어 행잉 화분(18cm), 빈티지핑크, 앤트러사이트 색상, elho

단차가 있고 천장이 높은 사무실 공간은 진한 레드 커튼이 파티션 기능을 하며 포인트가 되어준다. 진한 그레이와 빈티지 핑크의 원형 행잉 바스켓은 수태와 바크만 넣어 무게감을 줄이고, 잎의 색과 선이 아름다운 식물을 심는다.

1. 고사리 실버레이디 작은 나무 고사리로 시원하게 뻗은 잎이 아름다워 여름철 실내 그린인테리어용으로 적합하다. 공기 정화 및 가습 역할이 뛰어나 침실에 두기에도 좋다.     
2. 
아펜드라 진한 잎색에 흰 패턴이 두드러져 시원한 느낌을 즐기기 좋다. 반양지 식물이므로 햇빛이 잘드는 밝은 실내에 키우는 걸 추천한다.



관리법  실내 반그늘에 키우기 좋은 식물들로, 습기를 좋아하므로 분부기로 가끔 물을 적셔준다. 화분 안의 바크와 수태가 마르지 않도록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 아펜드라는 1년에 한 번 분갈이를 하면 잎색이 더 좋아지고 잘 성장한다.





PICK 04 | 정원 앞 대문 공간
+ 가장 기본적인 이태리 토분으로 라인의 아름다움만 극적으로 강조한 디자인의 화분이다. 바소 코니코 프리미티보, 꼬또 색상(49cm. 43cm), Deroma

편안한 느낌을 주는 목재 대문 옆에는 붉은 조팝나무가 가득하다. 사이즈가 비슷한 심플한 라인의 토분으로 겹공조팝(소주조팝)과 무늬말발도리를 같이 심었다. 붉은 조팝까지 꽃이 피면 대문 앞이 화사해질 것이다. 토분 표면에는 사초를 부분적으로 심어 꽃이 지고 나도 토분 전체가 다양한 녹색을 이루게 한다.

1. 소주(조)조팝 흰색 꽃이 풍성한 조팝나무 종류로 잎색도 청록색 빛으로 아름답다.      
2. 벼룩이울타리 언뜻 보면 그라스 같지만, 7~8월에 흰 꽃이 피는 야생화이다. 메마른 환경에서도 잘 자란다.       
3. 무늬말발도리 잎이 진 뒤 열매모양이 말발굽 같아 생긴 이름. 잎에 무늬가 있어 꽃 없이도 화려하다. 4. 청사초 녹색이 선명한 청사초는 다른 사초류보다 성장이 좋아 정원에서 키우기에 좋다. 가는 줄기 끝에 갈색 열매처럼 꽃이 피어 장식 효과도 뛰어나다.       
5. 은사초 은빛 컬러로 사계절 정원에서 조연 역할을 해주는 그라스. 정원에도 많이 심지만, 화분에 컬러를 조합하거나 질감을 표현하는 데 유용하다.




관리법  무늬말발도리는 노지 월동이 가능하고 생명력도 강한 편이다. 사초가 풍성해지면 너무 지저분해지지 않게 관리한다.





PICK 05 | 안마당 폴딩도어 앞
+ 100% 핸드메이드 화분으로 유니크한 디자인과 컬러, 무광 코팅된 고급스런 질감을 가진다. 본체는 바닥에서 1/2 지점까지 비어있어 흙이 적게 들어가고 매우 가볍다. 퓨어 볼, 앤트러사이트(60cm), 민트(50cm) 색상, elho

사무실 옆 작은 정원은 폴딩도어로 개방감 있는 공간이다. 같은 높이로 이어진 판석 위에 둥근 플라스틱 화분을 두어 정원과 연계감이 생기게 한다. 화분은 그레이와 민트 컬러를 골라 여름 기분을 더했다.

1. 피나타 라벤더 ‘레이스 라벤더’라고도 불리며 시원한 긴 줄기 끝에서 피는 꽃으로 실루엣도 무척 아름답다. 통풍이 좋은 베란다에서도 월동이 가능하며 삽목도 할 수 있다.    
2. 작약 어린 작약은 진한 녹색 잎에 붉은 줄기가 아름답다. 조금 더 크면 정원에 옮겨 심는 게 좋다.    
3. 유포르비아 다이아몬드 프로스트 최근 화원에서도 많이 볼 수 있는 ‘다이아몬드’라고 불리는 꽃. 밝은 그늘에게 키우기 적합하고, 개화기도 길어 베란다에 두고 키우기 좋다. 꽃이 진 곳을 잘라주면 다시 꽃을 볼 수 있다.





가든 스타일리스트_ 김원희 [엘리 그린 앤 플랜트]

정원을 스타일링하고 글을 쓴 김원희 씨는 현재 ‘엘리 그린 앤 플랜트’의 대표로, 개인 정원을 비롯해 패션쇼, 카페, 테라스, 매장 등 다양한 공간의 식물 디자인을 한다. 2016년 경기정원박람회 ‘나도 정원해 볼까’ 정원 설치, 2017년 ‘경복궁 민속박물관 서울컬렉션 패션쇼’ 식물 무대디자인, 월간 가드닝 객원기자 등으로 활동했다. 그 외 다수의 가드닝 강의를 진행하고 있다. http://instagram.com/wonheekim33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