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 꾸며진 정원과 주택의 조화 > HOUSE

본문 바로가기


HOUSE

잘 꾸며진 정원과 주택의 조화

본문

Vol. 192-07 / 전원속의 내집

대문을 지나 스무 개 남짓한 계단을 오르자 집 안팎을 가득 메운 클래식 선율을 바탕으로 너른 정원이 펼쳐진다. 깔끔한 프로방스풍의 이 주택이 가족과 어떻게 인연을 맺게 되었는지 들여다본다.

취재 임수진    사진 변종석


cfd0790af580033e5c8b4843efb1a9c2_1489047
▲ 현관에서 바라본 정원

 


cfd0790af580033e5c8b4843efb1a9c2_1489047
▲ 숲으로 둘러싸인 부지, 잘 정리된 정원 가운데 그림처럼 서 있는 주택이다.


House Plan
대지위치 : 인천시 남동구
대지면적 : 1,068.00㎡(323.07평)
건물규모 : 지하 1층, 지상 2층 
건축면적 : 154.07㎡(46.61평) 
연면적 : 304.47㎡(92.10평) 
건폐율 : 14.43% 
용적률 : 20.68% 
주차대수 : 4대 
최고높이 : 11.125m 
공법 : 기초·지하 - 철근콘크리트구조, 지상 - 경량목구조 
구조재 : 벽·지붕 - 캐나다산 목재 
지붕마감재 : 테릴기와 
단열재 : 그라스울, 열반사단열재 
외벽마감재 : 스터코플렉스(에이징), 고벽돌
창호재 : LG Z:IN PVC 시스템창호 
설계 : 호멘토건축사사무소 
시공 : 호멘토  031-711-6278 www.homento.co.kr

 

 

이전에 있던 주택을 부수고 새로 집을 짓는다고 했을 때 주변에서는 말들이 많았다. 그도 그럴 것이 개축 전에도 집 여기저기를 정성껏 수리하고 온갖 노력을 들여 정원까지 꾸며놓았기 때문이다. 그러나 대지 여건을 고려하지 않고 지어진 옛집은 겉보기와 달리 결로와 곰팡이 등의 문제를 안고 있었고, 리모델링만으로는 해결의 기미가 보이지 않았다. 게다가 넓은 마당을 둘로 나누는 애매한 위치에 건물이 놓인 탓에 정원을 가꾸는 데도 어려움이 많았다. 골머리를 앓던 건축주는 새로 집을 짓기로 결심하고 여러 시공사와 상담하던 중, 집은 물론 정원에 대한 고민까지 진실되게 받아주던 호멘토와 인연을 맺게 되었다.
인근에 예정된 택지개발로 인한 도로 정비를 고려해 전체 부지는 240㎡(72.60평) 가량 줄어들었지만, 지나는 이들의 눈길이 쉬 닿지 않도록 땅을 돋우어 집 안에서 바라보는 전망은 더 좋아졌다. 대지가 줄어든 만큼 정원에 손이 덜 가서 좋고, 내부 주차장까지 생겨 일석삼조인 셈. 본래 남향이던 건물의 방향도 약간 동쪽으로 틀었는데, 덕분에 둘로 쪼개졌던 마당이 하나로 모아져 관리와 활용도 측면에서 도움이 되었다.

cfd0790af580033e5c8b4843efb1a9c2_1489048
▲ 주방 앞 외부공간에 오디오 시스템을 설치하여 집 안팎으로 음악이 흐르는 집. 건축주는 집을 찾는 이들이 정원을 향유할 수 있도록 반드시 마당을 통해 현관으로 들어서는 동선을 짰다.

cfd0790af580033e5c8b4843efb1a9c2_1489048
▲ 널찍한 면적에 중문을 달고 패턴타일로 마감한 현관. 멋진 의자를 두어 신발을 신을 때의 편의까지 고려했다.

cfd0790af580033e5c8b4843efb1a9c2_1489048
▲ 모든 공간은 적당한 크기의 창을 통해 자연광이 실내에 너무 많이 내리쬐는 것을 방지하였다.


cfd0790af580033e5c8b4843efb1a9c2_1489048
PLAN – 1F / PLAN - 2F

 


새집의 설계는 그간의 불편했던 점을 모두 고치는 방향으로 진행되었다. 정남향은 처마가 없을 경우 종일 빛이 들어와 꼭 좋지만은 않다는 게 건축주의 의견. 그 결과 동남향에 창은 가능하면 줄이고 방은 쓸데없이 크지 않게, 그리고 정원을 사랑하는 건축주의 취향을 적극 반영하여 집 안팎을 들고나는 데 최대한 편한 동선을 짰다. 또, 욕실 사용문제로 티격태격하던 자녀들을 위해 각자의 욕실을 마련했으며 아내를 위한 여유 있는 드레스룸 공간도 별도로 요청하였다.

주택의 외관은 정원 곳곳에 자리한 여러 조각품들과 조화를 이룰 수 있는 방향을 고민하던 끝에 프로방스 스타일로 결정되었다. 경량목구조를 택한 이유는 건축주의 요청도 있었지만, 주위의 나무들이 뿜어내는 습기에 효과적으로 대응하는 방법인 동시에 가족의 건강까지 생각한 결과다. 건식공법을 도입하고 인접한 뒷산으로부터 가능한 떨어트려 배치함으로써 통풍을 우선순위로 두었다.

cfd0790af580033e5c8b4843efb1a9c2_1489048
가구와 수납장으로 장식미까지 더한 주방 및 식당    ▶
가족 건강을 위해 실내에 운동방을 배치하였다.

cfd0790af580033e5c8b4843efb1a9c2_1489048
◀ 딸이 사용하는 1층 방은 초기 설계안보다 조금 크게 변경하였는데, 추후 부부가 사용할 수 있는 여지를 남겨두기 위해서다.  ▶ 계단실의 나비등을 비롯한 가구와 소품들은 모두 이전 집에서부터 사용하던 것들이다.

 


인테리어는 특별한 치장보다는 편안한 생활을 중시하는 건축주의 성향에 따라 기본에 충실하도록 노력하였다. 천장과 방문 등에 원목마감재를 접목하여 고급스러움을 더하고 천연페인트로 마무리했다.
가족 중심의 생활패턴을 강조하여 거실과 주방은 오픈된 레이아웃으로 진행되었다. 특히 주방은 식구들이 소통하는 중심 공간의 역할을 할 수 있도록 가구의 배치와 선택에 신중을 기했다. 각 침실은 일부에 경사 천장을 적용해 밋밋하지 않게 변화를 주었다. 2층을 부부만의 전용 공간으로 꾸민 것도 여느 주택과는 조금 다른 점이다. 아침과 밤 시간에 집안에서 주로 움직이는 자녀들의 라이프사이클에 맞추어 가족 각자의 생활을 존중해주기 위함이다. 자녀의 방 하나는 좀 더 넓게 설계안을 수정했는데, 추후 안방으로 사용할 수 있을 경우까지 염두에 준 조치다.

내외부 소음에 신경 쓰지 않고 개인의 생활에 제약이 많지 않아 좋다는 것이 건축주가 주택을 선호하는 이유 중 하나다. 집 안팎으로 클래식 음악이 흐르는 주택. 정원 곳곳을 매일매일 손질하는 건축주의 손길에서 가족을 아끼는 마음이 담뿍 담겨 있다.

 


cfd0790af580033e5c8b4843efb1a9c2_1489048
▲ 2층 한쪽에는 다락방이 있어 손님이 방문하거나 필요에 따라 활용 가능하다.

cfd0790af580033e5c8b4843efb1a9c2_1489048
▲ 안락함을 최우선으로 디자인한 안방

 


Interior Source
내벽마감재 : 천연페인트(벤자민무어) 
바닥재 : 원목마루(MIDAS-멀바우)
욕실 및 주방타일 : 수입타일(윤현상재)
수전 등 욕실기기  : 아메리칸스탠다드
주방 가구 : 리첸
조명 : 수입조명(인조명, WATTS)
계단재 : OAK 브러쉬(무늬목)
현관문 : 원목도어(우드원)
방문 : 원목도어(우드원)
데크재 : 고벽돌, ACQ 방부목(발코니)

 

 

 

※ 월간 <전원속의 내집> www.uujj.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주)주택문화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