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나무 숲 속 이층집 / House Husarö > HOUSE

본문 바로가기


HOUSE

소나무 숲 속 이층집 / House Husarö

본문

Vol. 191-06 / 전원속의 내집

키 큰 소나무들 사이로 블랙 스틸 옷을 입은 이층집이 보인다. 자연과는 조금 다른 외관 너머에는 나무 향 가득한 내부 공간이 있다.

 

취재 김연정   사진 Åke E:son Lindman


e61fa84b218ea5cfd862327eec06c38b_1484785
▲ 검은색 판금으로 정갈하고 차분한 분위기의 외관을 완성했다.

 


대지는 스웨덴 스톡홀름(Stockholm) 외곽에 위치한다. 자연 그대로의 모습을 간직한 키 큰 소나무 숲이 있는 곳이다. 북쪽 바다와 마주한 고원 위, 탁 트인 풍광이 바라다 보이는 높은 지점에 집이 들어섰다.


이곳에는 오랜 시간 클라이언트 가족이 휴가 때마다 머물던 작은 게스트하우스와 보트창고가 자리하고 있었다. 세월이 흐르고 아이들이 성장하면서 자연스레 더 많은 공간을 가진 큰 집에 대한 필요성을 느끼게 되었고, 그렇게 부부는 신축을 결정했다.


채광과 바다를 향한 전망, 평평하고 매끄러운 기초 등을 고려하여 새로운 집을 위한 설계가 시작되었다. 비교적 낮은 예산은 구조적 합리성을 결정하는 설계와 디자인에 영향을 주었다.
경사진 지붕 볼륨을 포함한 집은 두 개의 층으로 나누어졌다. 1층은 가족이 함께 하는 열린 공간으로, 2층은 좀 더 개인적인 용도로 침실과 아이들의 놀이방이 배치되었다. 특히 1층 내부는 정사각형의 평면에 독립된 박스형태의 공간을 두고 주방과 욕실 그리고 계단실이 서로 연결될 수 있도록 구성하였다. 또한 대형 슬라이딩 창은 모든 방향으로 열려 있어 언제나 집 안은 빛으로 가득 채워진다. 지붕 꼭대기의 천창을 통해 수직으로 떨어지는 빛은 2층 공간을 더욱 돋보이게 한다.


외부는 창문의 위치만 개방하고 나머지는 다양한 폭의 검은 판금(Sheet Metal)으로 완전히 덮었다. 단단한 나무 프레임으로 제작된 세 개의 유리 슬라이딩 도어는 자연적으로 형성된 평평한 기반암 위 야외 공간과 입구로의 접근을 유도한다.


집의 모든 구조와 마감은 목재가 사용되었다. 내부의 열린 평면은 구조용 집성재인 글루램(Glulam) 우드 빔을 통해 가능할 수 있었다.

 


e61fa84b218ea5cfd862327eec06c38b_1484786
▲ 집 앞에 자리한 키 큰 소나무와 목재로 마감한 내부는 함께 소통하는 듯하다.


e61fa84b218ea5cfd862327eec06c38b_1484786
▲ 일상생활에서도 가족이 자연과 공존할 수 있도록, 열린 공간을 만들어줄 큰 창을 곳곳에 배치하였다.

 

House Plan
대지위치 : Stockholm archipielago, Sweden
면적 : 180㎡(54.45평)
건축비용 : €265,000
구조설계 : Bosse and Emil Stjernberg
메탈작업 : Lasse Fors
전기기사 : Håkan Österman
배관공사 : Lennart Källström
기초공사 : Nilas Österman and Sven Ivar Öman
구조공학 : Christian Hoffman, Konkret Rådgivande Ingenjörer
설계담당 : Martin Videgård(responsible architect), Bolle Tham, Maria Videgård
설계 : Tham & Videgård Arkitekter  www.tvark.se


e61fa84b218ea5cfd862327eec06c38b_1484786
SECTION


e61fa84b218ea5cfd862327eec06c38b_1484786
PLAN – 1F / PLAN - 2F


e61fa84b218ea5cfd862327eec06c38b_1484786
▲ 1층 내부는 포인트가 되어주는 초록색 소파와 아담한 난로 앞에 놓인 폴딩체어, 나무 테이블과 의자 등으로 간결하게 꾸몄다.


e61fa84b218ea5cfd862327eec06c38b_1484786
▲ 가구까지 목재로 마감한 내부는 검정색 옷을 입은 외관과는 또 다르게, 포근하고 아늑한 느낌을 준다.  /   
거실에서 바라본 푸른 소나무 숲의 풍경. 넓은 창을 통해 기분 좋은 햇살이 집 안 깊숙이 들어온다.

 


e61fa84b218ea5cfd862327eec06c38b_1484786
▲ 환하고 밝은 공간으로 완성하기 위해 지붕에는 천창을 내어 채광을 확보했다.


e61fa84b218ea5cfd862327eec06c38b_1484786
▲ 부부의 침실 옆에 마련된 아이들의 방 역시 천창으로 하루 종일 빛이 들어와 공간에 표정을 입혀준다.

e61fa84b218ea5cfd862327eec06c38b_1484786
▲ 현관 입구를 통해 들어가면 아치형의 구조재가 돋보이는 실내와 마주하게 된다.

 


Tham & Videgård Arkitekter 건축집단

e61fa84b218ea5cfd862327eec06c38b_1484786 

건축가 Bolle Tham과 Martin Videgård가 이끌고 있는, 스웨덴 스톡홀름에 기반을 둔 건축사무소이다. 큰 스케일의 도시 계획부터 건축 및 인테리어 설계까지, 현재 다양한 작업들을 진행 중이다. 그동안 많은 건축 관련 상을 수상했고, 크고 작은 전시회를 통해 여러 작품들을 소개하고 있다.

※ 월간 <전원속의 내집> www.uujj.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주)주택문화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